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염홍철의 아침단상

[염홍철의 아침단상 (811)] 천재들의 삶은 행복한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14 11:27 수정 2020-01-14 11:3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염염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
<천재의 탄생>을 쓴 앤드루 로빈슨은 과학과 예술 분야에서 특별한 업적을 남긴 10명의 천재와 그 작품들을 소개한 바 있습니다.

당연히 아인슈타인과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포함되어 있지만, 음악가로서는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를 소개하였지요.

모차르트는 확실한 천재입니다. 4살 때부터 피아노 협주곡을 작곡했고, 8세에는 교향곡, 12세에는 오페라를 작곡하기 시작했습니다.

6세의 나이로 궁전에 연주하러 갔을 때 넘어진 자신을 일으켜준 소녀에게
청혼을 한 것도 천재의 면모를 보여준 하나의 일화입니다.

그런데 그의 사생활을 살펴보면 '행복한'사람은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35세까지 살았던 모차르트는 짧은 기간을 제외하고는 경제적으로 매우 어려웠고, 많은 사람들로부터 비난과 조롱을 받았습니다.

소프라노 가수 알로이지아를 사랑했지만 그 사랑은 이루어지지 않았고, 그의 동생 콘스탄체와 결혼하게 되었지만 그녀는 '악처'로 알려졌지요.

모차르트가 사망하자 장례비가 가장 싼 공동묘지에 그를 매장하고 정작 자신은 장례식에도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천재 작곡가 모차르트는 비엔나의 공동묘지에 다른 시체들과 뒤엉켜 매장되었고 누구도 모차르트의 시체를 지켜주지 않았습니다.

이렇게 자신은 비극적 삶을 살았지만 그가 남긴 위대한 음악은 200여년이 지난 오늘날까지도 많은 감동과 즐거움을 주고 있으며, 태교음악이나 음악치료에 많이 권장되고 있습니다.

특히 모차르트는 <피가로의 결혼>, <돈 조반니>, <마술피리> 등 주옥같은 오페라를 통해 자신의 천진난만한 인간성을 주인공을 통해 재현하여 서민의 영웅이 되었고, 당시의 시대적 배경을 음으로 예리하게 포착하여 불후의 천재임을 입증하였습니다.

한남대 석좌교수

포토뉴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

  •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