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대전 홍도동·가양동 등 소규모 재건축 속도...일대 변화 예고

홍도동 2구역 시공사 현장 설명회 개최
홍도동 1구역 이주 내 철거 돌입
가양2·7구역 올해 4월 분양 예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14 16:13 수정 2020-01-14 16:1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홍도동 1구역 조감도
홍도동 1구역 조감도.
대전 동구 홍도동과 가양동 등의 소규모 재정비 사업들이 속도를 내면서 일대의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홍도동 2구역 재건축조합(조합장 서정순)은 지난 13일 조합 사무실에서 시공사 선정을 위한 현장설명회를 진행했다. 현장설명회에는 지역 업체인 계룡건설과 다우건설을 비롯해 중흥건설, 한라건설, 아이에스동서, 삼호건설, 이수건설 7개사가 참석해 사업에 관심을 보였다. 조합은 다음 달 3일 오후 3시에 입찰을 마감할 예정이다.

홍도동 2구역 재건축사업은 대전 동구 동산초교로 22번길 17일대 2만3215㎡에, 지하 2층~지상 27층 공동주택 483세대와 부대복리시설 등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지역 업체인 다우건설이 시공하는 홍도동 1구역 재건축 사업은 마무리단계에 돌입했다.

조합(조합장 이형철)은 이번 주 내 이주를 완료하고 철거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일반 분양 시기는 3월 중순으로 전망했다.

홍도동 1구역 재건축사업은 경성 2차 아파트 일원으로, 연면적 4만 8657㎡에 지하 2층에서 지상 29층 등 5개 동 419세대를 짓는 사업이다. 전용면적은 45㎡ 68세대, 49㎡ 103세대, 59㎡ 216세대, 74㎡ 58세대 등으로 구성됐다.

홍도동 1·2구역은 1980년대 세워진 곳으로, 재건축사업을 마무리하면 1000여 가구 공동주택이 들어서게 된다.

가양동 일대 재건축사업도 순항하고 있다.

가양동 2구역 재건축조합(조합장 나태진)은 오는 3월까지 철거 작업을 마무리 짓고 착공계를 제출할 계획이다. 일반 분양은 오는 4월로 예정돼 있다.

이 사업은 대전 동구 흥룡로 37번길 50 일원 1만7561.1㎡에 지하 2층~지상 24층 규모의 공동주택 9개 동 430세대와 부대복리시설 등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시공사는 고운건설이다.

인근 가양동 7구역도 4월 분양을 앞두고 있다.

가양7구역은 1979년 건립된 동신아파트를 재건축하는 사업으로, 연면적 3만 2365㎡에 용적률 248%, 지하 2층 지상 25층 260가구 규모다. 51㎡와 67㎡ 등 중소면적으로 구성했으며, 홍도동 1구역 재건축을 진행하고 있는 다우건설이 시공을 맡았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동구에서 가장 오래된 아파트들이 재건축되면서 주거환경 변화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며 "원도심 곳곳에서 재정비 사업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만큼 신도심과 구도심의 불균형이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포토뉴스

  • 대전시민들에게 전하는 명절 인사 대전시민들에게 전하는 명절 인사

  • 산기슭 곳곳에 야생동물 먹이 주는 자연보호연맹 회원들 산기슭 곳곳에 야생동물 먹이 주는 자연보호연맹 회원들

  • 겨울방학 끝내고 아이들의 웃음소리에 밝아진 초등학교 교실 겨울방학 끝내고 아이들의 웃음소리에 밝아진 초등학교 교실

  • 추위 실종된 절기상 대한(大寒) 추위 실종된 절기상 대한(大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