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출판

[시가 있는 금요일] 해돋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17 00:01 수정 2020-01-17 00:0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해

 

해돋이

                 다선 김승호

기해년을 보내고
경자년 새 아침이 밝아 온다

황금돼지가 못다 이룬 꿈
흰 백 쥐가 마무리 짓기라도 하듯
붉은 태양 아래로
우리 6천만 겨레와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바람과 소망이
희망하여 약속을 이루듯이

모두가 행복한 평화와 독립
자유와 사랑을 위한
희망찬 새날이 밝아 온다

약속된 이야기들
차근차근 지켜지길 바라며,
수많은 백성이 해맞이를 하러 갔다

저 웅장한 새날의 꿈틀거림
우리의 지표요 기상 이리라

오호라 우리의 백의민족
우리의 저력이여
우리는 백 쥐 떼처럼 열심히
그리고 황금빛으로 바뀔
저 태양을 기약한다

가일층 하나 되고
더 하여 협력하는 나눔과 배려
소통과 창조의 2020을 위하여
희망의 힘찬 발걸음으로
나아가자 새 희망 새 시대로
빛을 향하여‥.

 

 

다선김승호다시 copy
다선 김승호 시인
다선 김승호 씨는 시인이자 수필가이다. (사)한국다선예술인협회 회장, 법무부 법무보호위원, 언론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시를 통해 ‘많을 다(多),  베풀 선(宣)’의 ‘다선’을 실천하려 노력하고 있다.

 

포토뉴스

  •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