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금성백조 시공권 방어 다행"…지역 건설업계 안도 분위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16 17:41 수정 2020-01-16 17:41 | 신문게재 2020-01-17 7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사옥
"금성백조가 시공권 방어에 성공해 한숨 돌렸습니다."

계약 해지 위기에 처했던 금성백조주택이 대전 서구 도마·변동 1구역 시공권 방어에 성공하자, 지역 건설업계가 안도하는 분위기다.

조합원 분양까지 마친 상태에서 재개발 조합이 브랜드가 약하다는 이유로 시공사를 교체했다면, 언제든지 시공사가 교체돼 상대적으로 약한 지역 건설사가 설 자리를 잃을 수 있다는 선례를 남길 수 있었기 때문이다.

조합원 분양 신청을 마치고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준비 중이었던 대전 도마·변동 1구역 재개발조합은 일부 조합원들의 시공사 교체 요구에 따라 18일 계약 해지 임시총회를 열 계획이었다.

일부 조합원들은 금성백조가 시공력과 행정력 등이 부족하고, 시공사로 선정된 후 사후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며 시공사 계약 해지를 요구했다. 브랜드가 외지의 대형 건설사보다 약하다는 것도 한몫했다.

이처럼 조합이 계약해지를 위한 움직임을 보이자, 지역 건설업체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커졌다. 대전을 대표하는 건설사 중 하나인 금성백조가 외지의 대형 건설사에 밀린다면 지역 업체가 설 자리가 없어질 수도 있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브로커 개입으로 인한 시장 질서 교란, 선례로 인한 지역 건설업체의 피해, 손해배상에 따른 조합원의 피해 등을 감안해 자치단체와 지역 건설업계에서 유사한 사례를 강력히 차단할 수 있는 조치까지 필요하다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시공사가 조합과의 소통 등을 통한 꾸준한 관리로 사태 재발을 방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일반 분양을 목전에 두고 시공사가 교체됐다면 시장이 교란에 빠질 수 있는 위험이 있었지만, 금성백조가 시공권 방어에 성공해 다행"이라며 "다만 관리 부실 등으로 조합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지 못한 점도 있기에 꾸준한 소통과 관리로 사업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포토뉴스

  •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 사흘 앞으로…온라인 수업 준비에 ‘분주’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 사흘 앞으로…온라인 수업 준비에 ‘분주’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대전 유성구갑 후보자 토론회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대전 유성구갑 후보자 토론회

  • 토론회 갖는 대전 유성구갑 장동혁, 조승래 후보 토론회 갖는 대전 유성구갑 장동혁, 조승래 후보

  •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 접수 시작…몰려든 신청자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 접수 시작…몰려든 신청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