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공주시

공주시, 동학농민 전적지 우금티 정비에 120억 투입한다

김정섭 시장, 금학동 '시민과의 대화'에서 밝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18 18:29 수정 2020-01-18 18:2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공주시 금학동 시민과의 대
동학농민군의 최대 격전지였던 공주시 금학동소재 우금티를 120억원을 투입해 정비한다.

김정섭 공주시장은 17일 금학동에서 가진 시민과의 대화에서 동학농민운동사를 대표하는 4대 전적 중 한 곳인 우금티전적을 종합적으로 정비하겠다고 밝혔다.<사진>

이날 김 시장은 "1894년 동학농민군의 최대 격전지였던 우금티를 잘 가꾸어서 동학농민군의 뜻을 재조명하고, 시민들과 관람들에게 편의를 제공키 위해 우금티전적 정비사업을 지난 2015년부터 진행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는 5월 11일 국가기념일로 제정된 동학농민혁명 기념일에 맞춰 방문자센터 건립과 관람편의시설 조성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총 120억 원이 투입되는 우금티전적 정비 사업은 2021년까지 40억 원을 투입해 위령탑 주변에 계획된 1단계 사업을 마무리한 뒤 2023년 이후 종합정비계획 수정을 거쳐 우금티 남쪽지역에 기념공원 조성사업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공주시 금학동 시민과의 대화 사진 (1)
김 시장은 "현재 해설사 양성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사업 추진시 금학동 주민들도 적극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며 "지역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동학운동 기념지를 잘 가꿔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금학동은 자연이 좋고 공주를 둘러싸고 있는 마지막 병풍과 같은 곳이다. 금학생태공원, 산림휴양마을 휴양펜션 증축, 환경성건강센터, 사계절 썰매장 등 뛰어난 자연 생태적 요인을 활용한 사업을 통해 경쟁력을 높여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또 "남공주 산단 조성사업이 계룡건설과 협약을 통해 본격 추진된다. 지역에 도움이 되는 기업들을 적극 유치하겠다"며 "조성 공사시 주민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시민과의 대화에서 주민들은 ▲농한기 경로당 프로그램 운영 ▲봉화대 주차장 조성 ▲국립공주병원 앞 하천 정비 ▲도시가스 공급 등 다양한 건의사항을 제시했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포토뉴스

  •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