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염홍철의 아침단상

[염홍철의 아침단상 (814)]사랑은 변한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19 13:59 수정 2020-01-19 13:59 | 신문게재 2020-01-20 2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염염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
오늘로 814번째 아침단상을 씁니다.

그동안 '사랑'을 주제로 쓴 글만 20여 번이나 되네요. 이렇게 사랑에 대한 글을 많이 쓴 것은 소재가 많아서라기보다는 정답을 얻기가 어려워서 헤맸다고 말하는 것이 맞을 겁니다.

지금껏 쓴 사랑에 대한 글의 제목만을 몇 편 추려보면, '사랑에는 정답이 없다', '사랑은 도달하지 못하는 것', '사랑은 허약함과 슬픔에 감응하는 것', '사랑하는 사람도 쓸모가 없으면 바꾸게 된다', '사랑은 딜레마다' 등입니다.

글의 제목만으로도 알 수 있듯이 사랑은 풀리지 않는 딜레마라고 생각했지요.

그런데 이제 답을 찾았으니 사랑에 대해 마지막 글을 쓰고 싶습니다.

'사랑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가장 가까운 답은 '사랑은 변한다'는 것이지요. 사람의 마음이 시시각각 변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사랑은 형태가 없기 때문에 내놓고 보여줄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이것이 사랑이다'라고 말하기가 어렵지요.

언제든지 '대체 가능한 것'이라고 인식하면서도, 또는 사랑이 '소모품'이라는 우려가 잠재되어 있으면서도, '당신을 영원히 사랑한다'라고 속삭이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것은 착각일까요? 아니면 위선일까요?

오히려 즉물적(卽物的) 만족감 때문에 자신도 의식하지 못하거나 피하려고 하는 것일지 모릅니다.

따라서 사랑은 에고이즘입니다.

어느 작가는 에고이즘적 사랑의 극치는 '상대를 소멸시키는 것'이라고 하였지요.

상대를 최고로 사랑하고 있을 때 소멸시키고 싶어 하거나 끝내고 싶다는 심리를 말합니다.(강상중, <고민하는 힘>, 133~134)

이는 누구의 책임도 아닙니다. 자신을 포함해 사랑한다고 믿는 연인이나 배우자 모두가 완벽하진 않기 때문입니다.

한남대 석좌교수

포토뉴스

  • 코로나19 의심환자에 분주히 움직이는 충남대병원 의료진 코로나19 의심환자에 분주히 움직이는 충남대병원 의료진

  • 시민들에게 마스크 나눠주는 장종태 대전 서구청장 시민들에게 마스크 나눠주는 장종태 대전 서구청장

  • 코로나19 추가 확진자에 대한 브리핑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코로나19 추가 확진자에 대한 브리핑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 대전 월평역 역무원 확진 판정…임시폐쇄된 월평역 대전 월평역 역무원 확진 판정…임시폐쇄된 월평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