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케이컬쳐

'금금밤' 이승기 "기름에 손을 넣고 싶을 정도로 답답하다"...한과 공장서 고군분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2 00:00 수정 2020-01-22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22 (3)
'금금밤' 이승기가 한과 공장에서 고군분투했다.

최근 방송된 tvN '금요일 금요일 밤에'에서는 이승기의 '체험 삶의 공장'이 공개됐다.

이날 이승기는 이른 아침부터 길을 나섰다. 이승기는 "지난번 공장 체험은 미흡했다. 철학이 없었다. 처음부터 이분들과 함께 해야 정신과 몸이 최적화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승기는 한과 공장 직원들과 함께 출근 버스를 탔다. 직원들은 이승기를 반가워하며 홍시를 건넸고, 이승기는 "선배들 사랑을 받고 시작한다"고 웃어보였다. 하지만 직원들은 "일복 터질 때 왔다"며 이승기를 놀렸다.

공장에 도착한 이승기는 가장 먼저 유과 튀기기에 도전했다. 이승기는 사장님의 친절한 가르침에도 불구하고 서툰 모습을 보였다. 이승기는 계속된 실패에 "기름에 손을 넣고 싶을 정도로 답답하다. 연말 시상식보다 긴장된다"고 말했다.

이승기는 엄청난 집중력을 발휘하며 유과 튀기기에 성공했다. 짧은 시간에 폭풍 성장한 이승기. 이를 본 사장님은 "이제 너무 잘한다. 여기서 계속 일하는 건 어떠냐"며 이직을 제안해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이승기는 재단 작업과 고물 묻히기 작업에서도 뛰어난 실력을 자랑했고, 직원들은 "나랑 같이 일하자"고 말했다.

오전에 맹활약하던 이승기는 오후에 잠시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다. 택배 포장 작업에서 힘이 빠진 것. 이승기는 "명성에 누를 안 끼치게 하겠다"면서도 계속 실수를 했다. 리본 묶는 작업에서도 이승기는 "못할 것 같다"며 포기했다.

한과 만들기부터 포장까지 끝낸 이승기. 이승기는 "처음 해보는 일이라 능숙하지 않았다. 그래도 마음만큼은 열심히 했다. 이제 한과를 주문해서 먹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또 "우리 것에 대해 안 부분이 좋았다. 마지막 포장 작업에서 집중력을 잃은게 아쉬웠다. 역전패를 당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긴급 방역작업 실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긴급 방역작업 실시

  • ‘대전도 뚫렸다’ 확진자가 방문한 상가 방역 실시 ‘대전도 뚫렸다’ 확진자가 방문한 상가 방역 실시

  •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에 긴장감 감도는 대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에 긴장감 감도는 대전

  • 대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브리핑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브리핑하는 허태정 대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