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김학범호, '도쿄행 티켓' 9부 능선 넘었다... 22일 호주 4강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0 14:31 수정 2020-01-20 14:31 | 신문게재 2020-01-21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YH2020011912780001300_P4
극적으로 4강 진출한 김학범호[사진=연합뉴스 제공]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도쿄행 티켓 획득의 9부 능선을 넘었다.

호주와 경기에서 단 1승만 더하면 아시아에 배정된 4장의 진출권 중 1장을 거머진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2일(한국시간) 오후 10시 15분 호주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준결승 대결을 벌인다.

이번 대회는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진출권이 걸려있다. 개최국 일본을 제외한 3장의 티켓을 놓고 한국-호주, 우즈베키스탄-사우디아라비아가 4강에 진출했다.

이들 국가 중 승리하는 팀이 결승전 결과와 상관없이 올림픽 진출권을 가진다.

나머지 1장은 준결승전 패자끼리 싸우는 3-4위전에서 결정된다.

마지막 문턱만 남은 김학범 호는 호주를 상대로 비장한 각오다.

한국은 호주와 U-23 대표팀 간 역대 전적에서 '10승 2무 2패'로 크게 앞서 있다.

최근 4경기에서는 3승 1무를 거뒀다.

김학범호는 이번 대회 본선을 앞둔 지난 3일 쿠알라룸푸르에서 호주와 비공개 평가전을 치러 1-1로 비겼다.

후반 27분 오세훈이 선제골을 터트렸으나 4분 뒤 알 하산 투레에게 동점 골을 내줬다.

김 감독 역시 "호주는 말레이시아에 전지훈련 때도 평가전을 했다. 또 캄보디아에서 열렸던 이번 대회 예선에서도 호주와 같은 조에 묶여 경기했다. 서로를 너무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호주보다 공격력에서 조금 앞선다.

한국은 조별리그 3경기와 8강전에서 7골을 뽑았다. 호주 5골을 넣었다. 실점은 '3'으로 같다.

무엇보다 한국은 4연승으로 준결승에 진출해 분위기는 좋다. 호주는 2승 2무를 기록해 객과적 전력에서 대한민국 대표팀이 앞선다는 평가다.

한국은 8강전까지 4명의 선수가 골을 기록했다. 이동준과 오세훈, 조규성이 멀티골을 넣었고, 이동경이 득점포를 가동했다.

김학범호가 4-2-3-1전술을 위주로 경기를 치르는 가운데 호주는 4-3-3과 4-2-3-1전술은 물론 4-4-2 전술까지 다양하게 가동하고 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북적이는 계룡시 선별진료소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북적이는 계룡시 선별진료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