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축구협회, 나이키와 '12년간 총액 2400억원+α' 계약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0 17:37 수정 2020-01-20 17:3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축구협회
대한축구협회 엠블럼[대한축구협회 제공]
대한축구협회(KFA)가 나이키와 역대 최대 규모 파트너 계약을 체결했다.

KFA는 20일 "올해부터 2031년까지 나이키코리아와 2400억 원+α로 파트너사 계약을 했다"면서 "일년에 200억 원(현물 포함)에 달하는 역대 최대 규모로 기간도 총 12년이다. 그동안 가장 긴 KFA 파트너 계약이다"라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서 눈에 띄는 건 단순 후원을 넘어 선수와 팬에 대한 서비스 강화다.

나이키코리아는 기존 KFA 공식 온라인 쇼핑몰을 확대 강화해 엘리트, 동호인 등 각종 축구팀을 위한 단체 용품 판매 프로그램 '팀 세일즈'을 구축한다. 또 축구 팬들이 대표팀 관련 제품을 쉽게 구매할 수 있는 전용 판매 페이지를 새로 만들 예정이다.

한편, 나이키는 지난 1996년부터 KFA를 후원해 왔다. 2012년부터 맺은 계약이 지난해 말 종료되면서 새로운 후원 계약을 체결함에 따라. KFA와 나이키코리아의 계약은 35년으로 늘어나게 됐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북적이는 계룡시 선별진료소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북적이는 계룡시 선별진료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