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한 달 째 골 침묵 손흥민, 노리치시티 상대 11호골 도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1 13:51 수정 2020-01-21 13:51 | 신문게재 2020-01-22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RU20200112090701848_P4
토트넘 손흥민[로이터=연합뉴스 제공]
한 달째 골 맛을 보지 못한 손흥민(28·토트넘)이 슬럼프에서 벗어나 팀 승리를 이끌지 주목된다.

손흥민은 23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홈 경기에서 '꼴찌' 노리치시티를 상대로 골 사냥에 나선다.

손흥민은 정규리그에서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하고 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경기까지 더하면 7경기째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다.

특히 첼시전 퇴장과 3경기 출전 정지 징계 후 극심한 골 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스피드와 드리블 돌파는 나쁘지 않았지만, 골 결정력이 문제다. 전매특허인 감아 차기 슈팅 위력은 현저히 떨어졌다.

손흥민의 부진과 함께 토트넘의 성적도 곤두박질이다. 최근 정규리그에서 4경기 무승(2무 2패) 부진에 빠져있다.

리그 순위는 8위로 중하위권 팀들과 승점 차가 얼마 나지 않는다.

후반기 들어 '주포' 해리 케인 등 핵심 선수들을 부상으로 잃은 게 성적 하락의 주원인이다. 케인의 공백을 메워줘야 할 손흥민이 부진한 탓도 있다.

다행히 다음 상대가 최하위 20위에 머물러 있는 노리치시티다.

최근 5경기에서 1승 2무 2패에 그친 데다 9실점이나 기록한 노리치시티는 토트넘의 승전고와 손흥민의 11호 골을 기대하기에 최적인 상대로 꼽힌다.

토트넘이 노리치시티를 상대로도 승점 3점을 따내지 못한다면 부진이 장기화할 수 있다. 손흥민의 득점포 재가동은 더욱 절실한 이유다.

이강인의 소속팀인 발렌시아는 같은 날 오전 5시 3부 리그의 로그로네스를 상대로 원정에서 코파 델레이(스페인 국왕컵) 32강전을 치른다.

지난해 첼시와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왼쪽 허벅지 근육 부상으로 재활해온 이강인은 지난 19일 마요르카와의 정규리그 경기에서 교체 투입되며 복귀전을 치렀다.

예열을 마친 이강인이 약팀을 상대로 부상 복귀 골을 쏘아 올릴지 관심이 쏠린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

  •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