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사건/사고

[독자제보] 40년 동안 쓰던 마을 길 막고, "땅 안 팔리니 축사 정리해라"

명절 대목 앞두고 펜스로 통행료 가로막아
'축사 철거하면 열어준다'며 무리한 요구
경찰 "소환 조사 마친 후, 검찰 송치 예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1 16:28 수정 2020-01-21 16:28 | 신문게재 2020-01-22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철재펜스
현재 논란의 마을 길은 사람 한 명이 지나갈 수 있는 정도다.
시골 마을길로 사용하던 도로를 사유지라는 이유로 철제 펜스를 설치하면서 주민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축사로 드나드는 길을 막아 재산피해가 발생하자, 이에 피해자가 형사 고소를 했기 때문이다.

대전 서구 산직동의 한 마을에서 소 축사를 운영하는 강모(71) 씨는 명절 대목을 앞두고 소를 출하하지 못해 근심이 깊어졌다. 자신의 집과 축사로 통하는 유일한 길을 김모(46) 씨가 철제 펜스를 설치해 차량 통행을 막아버렸기 때문이다.

강 씨에 따르면, 자신은 70년 넘게 일평생을 이 동네에서 살았지만, 동네에 살지도 않는 외지인이 들어와 땅을 사서 의도적으로 축사 운영을 방해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강 씨는 "옆집에 살던 사람의 아들이 와서 땅을 처분하려 하는데 축사 때문에 팔리지 않는다며 40년 넘게 자식들 키우며 생계를 유지한 축사를 하루아침에 없애라고 한다"고 울분을 토했다.

이어, "지난해 12월 26일에 집과 축사로 올라오는 마을의 유일한 길을 막고, 현재는 사람 한 명이 간신히 지나갈 수 있는 정도만 열어 둔 상태"라며 "명절 대목을 앞두고 소 출하를 할 수 없는 상황이 돼 생계가 어려울 지경"이라고 하소연했다.
넘어온 일부
강 씨의 땅으로 넘어온 김 씨 집의 일부.
강 씨는 해당 통행로는 1970년대 새마을운동 당시 마을 사람들이 자신의 땅을 조금씩 양보해 조성된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시 (내가) 통장이었기 때문에 갓 시작한 축사에서 소를 팔아가며 길 트는 데 적극적으로 노력했는데, 오히려 이런 일을 당하니 너무 억울하다"고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철제 펜스 옆 좁은 길로 손수레를 이용해 소 사료를 옮기다가 넘어져 크게 다치기도 했다는 게 강 씨의 설명이다.

강 씨는 "내 땅으로 옆집 건물이 넘어온 부분도 있다"라며 "그 땅은 그냥 사용하게 해줬는데 이렇게 하면 안 되는 것 아니냐"며 답답해했다.
문자111
강 씨는 김 씨에게 경제적 어려움을 지속적으로 전달하기도 했다.
이에 김 씨는 "축사 철거 없이는 길을 다시 터주는 일은 없을 것"이라 잘라 말했다.

김 씨는 "길을 터달라고 합의를 하는 게 아니고, 여기저기 얘기하고 다녀 당황스러운 부분이 없지 않아 있다"며 "그쪽에서(강 씨가) 어떻게 타협점을 내놓을지 모르겠지만, 무조건 길부터 터달라는 건 말도 안 된다"고 했다.

또 "예전부터 길이 나 있는 땅 부지와 (강 씨의) 밭 일부를 교환하려 했으나, (강 씨가) 일방적으로 약속을 파기했다"라며 "철근 구조물로 길을 막기 전에도 대화를 시도해봤으나, 독단적 결정으로 처리하는 사람이었다"라고 설명했다.

현재 강 씨가 김 씨를 형사 고소해 수사 진행 중이며,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낸 상태다.

수사 중인 경찰서 관계자는 "고소장 접수 후 피고소인(김씨) 소환 조사를 마쳐 구정 전에 검찰 송치될 예정"이라고 했다.

한편, 지난 2019년 11월 주변 마을에서는 비슷한 사례로 한 주민이 막아버린 길로 다른 주민이 다친 후 신고해 119구급대원이 출동했으나, 응급조치가 늦어져 사망한 사건도 있었다.


이현제 기자 guswp3@

포토뉴스

  •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북적이는 계룡시 선별진료소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북적이는 계룡시 선별진료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