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독감·中우한폐렴 국내 확진자 발생에 총선 예비후보 이름알리기 '제동'

국내 우한폐렴 확진자와 독감 유행처럼 번지자
사람과 접촉 가장 많은 예비후보 악수 기피 현상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1 17:40 수정 2020-01-21 17:40 | 신문게재 2020-01-22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총선
국내에서 중국 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과 독감이 유행처럼 번지면서 금강벨트 총선 예비후보들의 '이름알리기' 행보에 제동이 걸리고 있다.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앞두고 정치인들은 전통시장과 주요 거리에서 명함배부 등으로 인사를 진행하기 일쑤인데 감염을 걱정한 일부 시민들이 접촉을 꺼리고 있기 때문이다.

21일 총선 예비후보들의 말을 종합하면 명함을 건네며 악수를 청할 때 거부하는 지역민들이 최근 들어 느는 추세다. 이는 전날 국내에서 중국 우한폐렴 확진자 발생과 유행처럼 번지는 독감 영향이 크다. 여러 시민과 가장 밀접하게 접촉하는 예비후보들을 바라보는 시선이 곱지 않기 때문이다. 한 예비후보는 손 소독제를 챙겨다닐 정도다. 이 예비후보는 "명함을 건네면서 악수라도 한 번 하는 스킨십이 중요한데, 최근 독감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고 중국 우한폐렴 확진자가 국내에서 발생했다는 뉴스보도에 일부 시민들은 악수를 받지 않는 현상까지 벌어지고 있다"며 "여러 사람을 만나고 다니다 보니 이 같은 인식이 생긴 거 같아 아쉽고, 항상 손을 깨끗하게 씻으며 청결에 힘쓰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또 다른 예비후보 역시 악수 거절이 최근 들어 늘었다고 고충을 토로한다. 아이를 가진 부모들일수록 혹여나 아이에게 감기 등이 옮을까 눈인사만 하는 경우가 대다수라도 말한다. 한 번이라도 악수를 하며 고개를 숙여야 하는 후보자 입장에선 달갑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한다.

이 예비후보는 "아이를 가진 입장에서 공감은 하지만 총선이 80여 일 앞으로 다가온 만큼 한 번이라도 인사를 하며 이름을 알리는 게 중요한데, 거절당하면 마음은 좋지 않다"며 "일부 시민들은 이야기를 나누기보다는 멀찌감치에서 눈인사에 그치는 등의 모습도 보인다"고 말했다.

이중고도 겪는다.

총선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아침·저녁으로 주요 거리에서 피켓을 들고 인사를 건네는데, 마스크를 착용할 수 없는 노릇이라는 게 예비후보들의 공통적인 호소다. 시민 한 명에게라도 얼굴과 이름을 노출해야만 하는 예비후보 특성상 마스크는 착용하지 못한다고 설명한다.

한 예비후보는 "미세먼지와 감기 예방 등으로 마스크를 착용하고 싶어도 얼굴을 노출하지 않으면 안 되기 때문에 벗고 다니는데, 시민들이 마음을 알아줬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혹여라도 감기에 걸려 인사를 할 때 시민에게 피해를 끼치진 않을까 걱정하며 선거운동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포토뉴스

  • 봄맞이 가지치기 한창 봄맞이 가지치기 한창

  • ‘3.1절 태극기 꼭 게양하세요’ ‘3.1절 태극기 꼭 게양하세요’

  • 대전 신천지교회 신도들 코로나19 전수조사 대전 신천지교회 신도들 코로나19 전수조사

  • 코로나19 의심환자에 분주히 움직이는 충남대병원 의료진 코로나19 의심환자에 분주히 움직이는 충남대병원 의료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