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숯골원냉면 본점 윤선 대표 동네 어르신들에게 만두국 대접 3년째

돌아가신 시아버님 그리워 시작한 행사, 4번째 어르신들 모시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2 23:01 수정 2020-01-22 23:01 | 신문게재 2020-01-23 2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temp_1579675303569.2104559836
"어르신들께서 맛있게 드시고 건강하셨으면 좋겠습니다. 돌아가신 시아버님이 그립고 생각날 때마다 동네 어르신들을 모셔서 식사 대접을 하고 싶었습니다."

숯골원냉면 고 박근성 대표가 2년 전 93세에 작고하고 난 뒤 며느리 윤선 숯골원냉면 본점(신성점) 공동대표는 시아버님을 뵙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지면 동네 어르신들을 모셔서 식사 대접을 하기 시작했다.

설을 전후로 동네 어르신들을 초대한 지 3년째, 횟수로는 4회째다.

22일 오전 11시 윤선 대표는 신성동 동네 어르신들 70여명을 숯골원냉면 식당에 초청해 만두국을 대접했다.

temp_1579675287115.282693577
윤선 공동대표는 "시아버님께서 저를 참 많이 사랑해주셨는데 2018년 여름에 돌아가시고 나니 너무나 뵙고 싶은 마음에 그해에 동네 어르신들 70여 분을 초청해 만두국을 대접해드렸다"며 "맛있게 드시고 가시면서 제 어깨를 토닥여주시는 어르신들을 뵈면 저도 기쁘고 행복했고, 그 분들도 기분 좋아 하셔서 매년 설을 전후해 동네 어르신들을 모시고 있다"고 말했다.

temp_1579675318435.1404608149
숯골원냉면 설립자 박근성 대표의 뒤를 이어 남편 박영흥 대표와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며느리 윤선 씨는 신성동 본점을 지키고 있고, 딸은 현충원 옆 갑동에서 박 대표의 뒤를 이어 숯골원냉면을 이어가고 있다.

윤선 대표는 "앞으로도 매년 어르신들을 모시고 식사 대접을 할 생각"이라며 "작고하신 아버님께서도 하늘나라에서 기뻐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temp_1579675331392.1126115675
한편 숯골원냉면은 1920년 1대 창업주인 박재록 씨가 평양에서 '숯골원냉면'의 전신 '평양 모란봉냉면'을 개업한 이후 2대 박내섭 씨가 1940년 가업을 이어 받았다. 3대째 대를 이은 장남 박근성 대표는 당대 유명인들이 냉면을 먹으러 왔었다고 회고한 적이 있다.

temp_1579675345380.571381848
1954년 남한으로 피난 온 3대 박근성 대표는 대전 숯골(대덕구 탄동면)에 정착한 뒤 가업을 이어 닭육수와 동치미를 배합한 모란봉냉면의 맛을 재현해 '숯골원냉면'을 개업했다.

temp_1579675359390.-433119773
부친 박근성 대표의 뒤를 이어 4대째 가업을 잇게 된 박영흥 대표는 1991년 현 신성동으로 이전해 부인 윤선 대표와 함께 숯골원냉면을 경영하고 있다.

박영흥 대표와 윤선 대표는 3대 박근성 대표에게 전수 받은 전통의 맛과 장인정신을 지키며 가업을 이어가고 있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포토뉴스

  • 임시격리된 중국인 유학생들을 위한 도시락 배달 임시격리된 중국인 유학생들을 위한 도시락 배달

  • 코로나19의 확산에 멈춰선 관광버스 코로나19의 확산에 멈춰선 관광버스

  • 임시 폐쇄된 대전 신천지교회 긴급 방역작업 실시 임시 폐쇄된 대전 신천지교회 긴급 방역작업 실시

  •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