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케이컬쳐

'토크가 하고 싶어서' 법의학자 유성호 "반 고흐 자살 아니라 타살 가능성 높다" 들여다보니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5 00:00 수정 2020-01-25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25 (15)
'토크가 하고 싶어서' 법의학자 유성호가 반 고흐의 마지막에 얽힌 의혹을 언급했다.

최근 방송된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7회에서는 법의학자 유성호 교수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도연은 유명인의 죽음 팩트체크로 “엘비스 프레슬리가 도넛을 많이 먹어 죽었다, 약물중독으로 죽었다는 말이 있다”고 질문했다. 이에 법의학자 유성호는 “초창기에는 늘씬한 미남이었는데 나중에 살이 찌면서 도넛을 좋아했다는 이야기가 있었나 보다. 사실 부검의 말에 의하면 심각한 변비가 근본 원인이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장도연이 “변비만으로도 사망이?”라고 묻자 유성호는 “화장실에서 용변을 보다가 사망을 했다. 변비 때문에 힘을 주다가 복압이 상승하면서 복부 대동맥을 압박했고, 무리하게 심장에 영향을 줬다는 게 부검의의 판단이었다”며 당시 주치의의 판단으로 엘비스 프레슬리의 심장마비 원인이 변비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반 고흐의 자살에 대한 질문이 더해지자 유성호는 “반 고흐는 ‘자화상’을 봐도 자해한 흔적도 있고 자살이라고들 생각했는데 미국의 유명한 법의학자 디마이오는 저서를 통해 타살일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총알이 들어간 부분이 왼쪽 옆구리 부분이다. 오른손잡이가 이렇게 총을 쏘기가 부자연스럽다”며 타살 의혹을 말했다.

또 유성호는 “만약 자살할 경우 가까이 대고 쏠 텐데 총에서는 총알 뿐 아니라 화염도 나오고 뜨거운 온도 때문에 화상도 입고 검은 재가 묻게 된다. 그런 게 전혀 없다. 타살에 의한 게 아닌가. 저도 디마이오 법의학자의 말에 동의한다. 타살 가능성이 높다고 추정한다”고 말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봄맞이 가지치기 한창 봄맞이 가지치기 한창

  • ‘3.1절 태극기 꼭 게양하세요’ ‘3.1절 태극기 꼭 게양하세요’

  • 대전 신천지교회 신도들 코로나19 전수조사 대전 신천지교회 신도들 코로나19 전수조사

  • 코로나19 의심환자에 분주히 움직이는 충남대병원 의료진 코로나19 의심환자에 분주히 움직이는 충남대병원 의료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