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이홍기의 말씀 세상

[이홍기의 말씀 세상] 세월을 아껴라

이홍기/ 좋은감리교회 원로목사, 칼럼니스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3 00:00 수정 2020-01-23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세월을 아끼려면 시간 관리를 잘해야 한다.

사람은 누구에게나 하루24시간 1년365일이 동일하게 주어 졌지만 사용방법은 천차만별이다. 어떤 사람은 늘 바쁘다는 말을 입에 달고 다니면서 허덕이고 스트레스에 짓눌리고 있다. 반면에 어떤 사람은 미소를 머금고 자기 할 일 다 하면서 여유롭게 살아간다.

시간은 관리하기에 따라서 하루를 가치 없게 보내는 사람도 있고 만리장성을 쌓는 사람도 있다. 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려면 우선 시간의 양을 늘려야한다.

일상생활 중에도 자투리 시간이 있다. 지혜로운 사람은 시간의 이삭줍기를 통해 버려지는 자투리 시간을 모아 거기에 맞는 활동을 한다.

필자의 지인 중에는 글을 쓰다가 생각이 막히면 독서를 하고 독서를 하다 눈이 피곤하면 산책을 한다. 산책은 허비시간이 아니라 다음을 위한 재충전 시간이다.

시간의 양을 늘린 다음에는 질을 높여야한다.

같은 시간이라도 어떤 밀도로 보내느냐에 따라 가치가 달라진다.

재물도 계획을 세워야 낭비가 되지 않듯, 시간도 계획을 세워야한다.

시간 계획을 세울 때는 시계와 나침반을 동시에 봐야한다. 시계는 약속, 일정, 활동을 의미한다면 나침반은 비전, 가치, 방향을 의미 한다. 목표를 향해 갈 때는 빨리 가는 것 보다 올바른 방향으로 정확히 가야 시간의 낭비를 방지할 수 있다.

시간을 규모 있게 운용하려면 일의 경중완급을 잘 가려야한다.

급하고 중요한 일을 먼저하고 가볍고 즐거운 일은 나중에 하면 편안과 즐거움은 늘어나고 불안과 허둥댐은 줄어든다.

세월을 아끼려면 촌음을 아껴야한다.

백년의 세월도 1초부터 시작된다. 평생 동안 시계를 만든 사람이 있었다. 그는 아들이 성인이 되는 날 손수 시계를 만들어 선물했다.

시침(時針)은 동(銅)이었고 분침은 은(銀), 초침은 금(金)이었다.

시계를 받은 아들이 물었다. "초침은 왜 금으로 만드셨어요?" 아버지가 대답했다. "초침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이다. 초를 아끼지 않는 사람이 어떻게 분과 시간을 아낄 수 있겠니, 이제 너도 성인이 되었으니 1초의 시간이라도 책임지는 어른이 되어라"

그렇다. 1초도 시간이다. 사람은 태어나는 그 순간부터 초침이 째깍째깍 울리고 그것이 모여서 일생이 된다. 수이 감을 자랑 말고 촌음을 아껴 쓰라.

명심보감에도 "한 자[尺] 되는 구슬보다 잠간의 시간이 더욱 귀중하니 시간을 아끼라" 고 하였다.(尺壁非寶 寸陰時競)

어떤 사람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세 가지 금이 있는데, 황금, 소금, 지금이라고 하였다.

톨스토이는 이 세 가지 중에서 "지금"이 가장 중요한 것이라고 하면서 지금을 다시, 때, 일, 사람으로 분류하고 이렇게 갈파했다.

"당신에게 가장 중요한 때는 지금 이 시간이다. 당신에게 가장 중요한 일은 지금 하고 있는 이 일이다. 당신에게 가장 중요한 사람은 지금 만나고 있는 이 사람이다."

과거에 얽매이지 말고 미래는 걱정하지 말며, 지금 주워진 일에 최선을 다 하라.

시간은 기회를 동반한다. 기회를 잃지 말라.

유대나라 어느 마을에 부자가 살고 있었다. 그는 고운 비단옷을 입고 날마다 잔치를 벌였다. 그 집 대문간에는 거지 나사로란 사람이 노숙하고 있었다. 이 거지는 그 부잣집에서 나오는 빵부스러기를 먹고 살았다. 세월이 흘러 두 사람 다 죽었다. 부자는 지옥으로, 거지는 천국으로 들어갔다. 부자가 건너편을 바라보니 천국에 거지 나사로가 아브라함과 같이 있는 것이 보였다. 부자는 아브라함에게 "내가 목이 타서 죽겠으니 나사로 편에 물 한 방울만 보내 달라"고 간청한다. 아브라함이 "너가 있는 곳과 우리가 있는 이곳은 왕래가 불가능하다" "그러면 세상에 아직 내 형제 다섯 명이 있는데 여기에 오지 않도록 기별 해 주세요." "그것은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는 선지자들에게 맡겨라." 이렇게 두 사람의 대화는 끝이 났다.

데카르트는 "나는 생각한다 그러므로 존재한다" 고 하였다. 그런데 이 부자는 "나는 먹음으로 존재한다"는 사고를 가졌다.

짐승이나 진배없다. 인정머리가 없기에 거지에게 물 한모금도 주지 않았고, 영성이 없기에 하나님과 관계가 단절되어 지옥에 간 것이다.

지옥에 가서 후회되니까 세상에 남아있는 형제들은 여기에 오지 않도록 부탁했지만 이미 기회는 지나갔다. 기회는 붙잡을 때 가치를 발휘한다. 어느 가수가 노래 한 것처럼 "있을 때" 잘해야 된다.

스피노자는 "내일 지구가 멸망하더라도 오늘 한 그루의 사과나무를 심겠다" 고 하였다. 좌고우면 하지 말고 오늘, 지금, 이 시간에 최선을 다 하는 것이 세월을 아끼는 첩경이다.

세월을 아끼라 때가 악하니라.(엡4:16)

이홍기/ 좋은감리교회 원로목사, 칼럼니스트

3-이홍기 목사-210-최종

포토뉴스

  •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북적이는 계룡시 선별진료소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북적이는 계룡시 선별진료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