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회/정당

신용현 "대전충남 혁신도시 관철…TK 이기주의 철회해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4 09:38 수정 2020-01-24 09:3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53236_164482_4715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비례)은 24일 "대전충남혁신도시 지정은 반드시 관철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의원은 이날 입장문에서 "지난 20일 대구 경북지역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의원 총선간담회에서 대전충남지역 혁신도시 신규지정을 위한 국가균형발전법 개정에 반대의견이 모아졌다는 보도가 있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신 의원은 "혁신도시로 지정되지 않은 대전 충남은 인구 및 기업유출이 가속화 되고 있으며 각종 국책사업과 공공기관 유치에서도 역차별을 받고있다"며 "지난해 국가균형발전법 개정을 통해 가까스로 지역인재 채용으로 숨길을 틔운 대전충남시민과 도민의 확고한 의지는 혁신도시 지정으로 완성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TK정치권에 대해서도 일침을 가했다.

그는 "자기지역 발전만 중요시하며 남의 지역 발전에 딴지를 거는 행태는 국가균형발전이라는 큰 뜻을 거스르는 것은 물론 지역이기주의에 편승하는 반 시대적인 행동"이라며 "대전시민과 충남도민의 뜻과는 180도 정반대되는 의견을 모은 국회의원들에게 당장 그 입장을 철회할 것을 엄중히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포토뉴스

  • 대전시,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매일 방역 실시 대전시,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매일 방역 실시

  • 코로나19 의심환자들 몰려든 선별진료소 코로나19 의심환자들 몰려든 선별진료소

  • 코로나19가 바꾼 대학 학위수여식 풍경 코로나19가 바꾼 대학 학위수여식 풍경

  •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위해 문 닫은 경로당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위해 문 닫은 경로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