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케이컬쳐

'보이스퀸' 윤일상 "프로 무대 입학식"...이도희 졸업식 무대 언급에 응원 '훈훈'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7 00:00 수정 2020-01-27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27 (7)
'보이스퀸' 윤일상이 이도희에게 응원의 말을 건네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최근 방송된 MBN 예능 '보이스퀸'에서는 결승전에 오른 이도희의 무대에 감동한 윤일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도희가 무대에 올랐고 이도희는 "졸업식을 하는 마음으로 이곳을 왔다. 주부로서 해야할 것들이 많아서 저를 완전히 잊고 살았는데 부족한 저를 여기까지 이끌어주셔서 감사하다 선물 같은 무대를 꾸미고 싶다"라며 '세월이 가면'을 선택, 이도희 만의 보이시한 목소리로 불렀다.

태진아는 "목소리가 너무 예뻐"라며 감탄했다. 노래를 다 부른 이도희는 눈물을 글썽였다. 이어 "저는 정말 졸업식을 하는 느낌이다. 저는 개인적으로 진심으로 만족한다"고 전했다. 인순이는 "등장만으로도 매력이 뿜뿜한다. 오늘 서곡 너무 좋았다.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아름다웠다"고 말했다.

이어 윤일상은 "제가 주제 넘지만 '졸업식'이라고 하셨는데 프로 무대 '입학식'을 축하한다"며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도희는 1000점 만점에 968점을 얻었다. 

이후 장한이는 "어린 시절 연습생으로 오래 보냈고 결국 돌고 돌아 이 무대까지 왔다"며 '세상이 그대를 속일지라도'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장한이의 무대가 펼쳐졌다. 장한이는 폭발적인 가창력과 잔잔한 감성을 더해 관중들을 눈물짓게 만들었다.

무대를 마친 장한이는 "꿈을 꾸고 있는 것 같다. 마음이 굉장히 벅차고 감사하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작곡가인 유영석은 "김장훈 씨한테 두지 말고 아껴둘 것 그랬다."고 전했고 김경호는 "흠 잡을 데 없이 오늘도 너무 잘 불렀다"라고 말했다. 장한이는 958점이란 높은 점수를 받았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구급차 방역하는 대전 서부소방서 구급대원 구급차 방역하는 대전 서부소방서 구급대원

  • 코로나19 의심환자 이송 후 구급차 방역 코로나19 의심환자 이송 후 구급차 방역

  • 농협 하나로마트 아침부터 마스크 구매 행렬 농협 하나로마트 아침부터 마스크 구매 행렬

  • 드디어 풀렸다! 마스크를 사기 위한 시민들의 행렬 드디어 풀렸다! 마스크를 사기 위한 시민들의 행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