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대전 유성갑 한국당 내 공천 경쟁 '서막'

현역 조승래 의원 대항마 진동규, 장동혁 경선 2파전 압축
전통적 민주당 성향 유성서 어떤 전략 구사할지 '관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7 16:06 수정 2020-01-27 16:06 | 신문게재 2020-01-28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한국당로고
대전 유성갑 지역구 자유한국당 내 공천 경쟁이 뜨거워지고 있다. 재선 도전이 유력한 현역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의 대항마를 가리기 위한 자유한국당 진동규 전 유성구청장과 장동혁 전 광주지법 부장판사가 경선 대진표가 짜여졌기 때문이다.

27일 정치권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예비후보 진동규 전 유성구청장과 입당과 동시에 유성갑 지역구 출마를 공식 선언한 장동혁 전 광주지법 부장판사 등 2명으로 압축되고 있다. 장 전 부장판사는 지난 23일 기자회견을 갖고 "원칙을 바로 세우고, 원칙을 되돌려놓기 위해 정치를 결심했다"며 "유성갑 지역을 새로운 모습으로 만들겠다"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상황이 이렇자 기존 공식 선거운동에 나선 진 전 청장과 장 전 판사가 본선 티켓을 놓고 경쟁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당초 박성효 전 대전시장이 유성갑 출마가 유력했으나, 불출마 의사를 피력하면서 당내 경선 2파전이 사실상 확정적이다. 정치권에선 양 후보 간의 대결을 둘러싸고 각기 다른 분석을 내놓는다. 박 전 시장은 불출마 기자회견에서 "제가 시장 시절 구청장, 정무부시장, 연구원장 등의 역할을 함께 노력한 분들의 성공을 도와드리는 게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전 시장이 시장을 역임할 당시 진 전 청장은 유성구청장을 지냈다. 박 전 시장은 종전까지 유성갑 당협위원장 직을 지낸 만큼 진 전 청장에게 힘을 실어주기 충분하다. 또 유성구청장을 지내며 쌓아온 전력 기반도 탄탄하다는 평이다. 다만, 오랜 정치생활로 인한 일종의 '피로감'이 높다는 지적은 진 전 청장이 극복해야 할 과제로 지적되고 있다.

장 전 판사에 대해서도 기대감과 우려감이 동시에 존재한다. 총선을 70여 일 앞둔 상황에서 장 전 판사가 인지도를 얼마나 끌어올릴지가 관건이다. 정치 신인이라는 점에서 신선한 이미지를 줄 수 있다는 점은 강점으로 꼽힌다. 또 젊은 층 유입이 많이 되는 유성 지역의 특성상 일부 지역에 국한되지 않고 여러 지지층을 흡수할 수 있다는 확장성도 나름 호평을 받는다. 그러나 장 전 판사는 전두환 재판에서 전 씨의 광주 재판 불출석을 허락한 논란은 뛰어넘어야 할 산이다. 또 전통적 친 민주당 성향으로 분류되는 유성 지역이 장 전 판사에게 험지로 인식될 수 있는만큼 인지도 키우기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전통적 민주당 성향 지역인 유성 지역에서 현역을 상대로 어떤 인물이 공천을 받을지는 아직 미지수라고 봐도 무방하고, 당내에서도 고민이 클 것"이라며 "각자 넘어야 할 산이 있는 만큼 공천경쟁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포토뉴스

  • 대전시,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매일 방역 실시 대전시,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매일 방역 실시

  • 코로나19 의심환자들 몰려든 선별진료소 코로나19 의심환자들 몰려든 선별진료소

  • 코로나19가 바꾼 대학 학위수여식 풍경 코로나19가 바꾼 대학 학위수여식 풍경

  •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위해 문 닫은 경로당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위해 문 닫은 경로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