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우한 폐렴' 확진자에 지역 경제계도 '초비상'

충남, 대(對) 중국 수출·수입 규모 최고
대전·충남 수출 기업 "중국 출장 자제"
경제단체 "정부와 지자체의 조속한 대처 필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8 16:36 수정 2020-01-28 16:36 | 신문게재 2020-01-29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중국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중국 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지역 경제계에도 비상이 걸렸다.

특히 '우한 폐렴' 확산 우려가 커짐에 따라 중국으로 수출하는 기업들의 경영 차질이 예상되고 있어 기업들은 이번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중국은 미국과 더불어 대전·충남 기업들의 최대 교역국으로 감염병 확산 상황에 따라 무역활동에 피해가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28일 지역 중소기업과 한국무역협회 대전세종충남지역본부 등에 따르면 대전의 중국 수출 실적은 국가별로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고, 수입량은 가장 많다. 또한, 충남의 경우는 중국의 수출과 수입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대전의 지난해 대(對) 중국 수출은 7억 800만 달러를 차지해 미국(9억 800만 달러) 다음으로 많았다. 같은 기간 중국 수입 규모는 6억 8900만 달러로 미국(4억 5200만 달러)을 제치고 전 세계 수입국 중 최고액을 찍었다.

여기에 지난해 충남의 중국 수출액은 234억 7300만 달러로 두 번째 규모인 베트남(149억 2100만 달러)을 월등히 앞섰고, 중국 수입 규모는 37억 5200만 달러로 두 번째 규모의 수입국인 미국(36억 2300만 달러)을 따돌렸다.

이처럼 중국과의 수출입 실적이 큰 만큼, 지역의 수출 기업과 더불어 한국무역협회도 이번 사태를 예의주시하며 조심스럽게 지켜보고 있는 분위기다.

특히 일부 수출기업들은 중국 출장 '금지령'을 내렸다. 원활한 기업 경영보다는 직원들의 안전을 우선으로 한다는 판단이다.

생산 제품을 중국으로 수출하는 대전의 한 중소기업 대표는 "국내에서 중국 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이번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직원들의 중국 출장을 자제할 것"이라며 "기업 경영에 차질이 예상되지만, 당분간은 피해를 감수하겠다"고 전했다.

충남 천안의 반도체 업체 임원은 "우한 폐렴 확산으로 직원들의 중국 우한지역 출장을 전면 금지하고 있다. 중국 현지 공장 가동을 중단해야 하는 상황까지 벌어질까 걱정은 되지만, 무엇보다 직원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라고 판단했다"고 했다.

이와 관련, 지역 경제단체들은 정부와 지자체의 신속한 대응을 당부했다.

대전상공회의소 관계자는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 환자가 나타남에 따라, 우리 지역의 호텔·숙박업, 요식업 등 관광서비스업과 산업 현장에서도 감염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한 비상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지역민들의 심리적 불안감이 가중될수록 소비가 위축될 우려가 있는 만큼, 더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발 빠른 대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우한 폐렴 사태로 중국 출장 예정자들의 불안감이 더욱 커지고 있는 가운데, SK종합화학·포스코 등 국내 일부 대기업들도 우한 출장 금지령을 선포했다. 우한지역에 공장을 두고 있는 SK종합화학은 현지 주재원 10여 명을 최근 모두 귀국시켰다. 현지 임직원들에게도 마스크와 응급 키트를 제공하고 단체 조회 활동 금지와 식당 폐쇄 조치를 했다. 포스코도 현지 출장을 중단했고, 이 외의 지역으로도 현업 부서 자체 판단으로 출장을 자제하고 있다. 박전규 기자 jkpark@

포토뉴스

  • 임시격리된 중국인 유학생들을 위한 도시락 배달 임시격리된 중국인 유학생들을 위한 도시락 배달

  • 코로나19의 확산에 멈춰선 관광버스 코로나19의 확산에 멈춰선 관광버스

  • 임시 폐쇄된 대전 신천지교회 긴급 방역작업 실시 임시 폐쇄된 대전 신천지교회 긴급 방역작업 실시

  •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