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부산/영남

남해군,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 선정

장충남 군수 공모사업 유치 예산 확보 노력 올해 첫 성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13 14:22 수정 2020-02-13 14:2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경남 남해군은 국토교통부 주관 '2020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 구축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12억원을 확보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1월 실시된 이번 공모는 전국 62개의 지자체가 참여해, 서면 및 현장평가를 거쳐 남해군을 포함한 30개의 지자체가 최종 선정됐다. 경상남도에서는 군 단위는 처음으로 남해군이 선정됐다.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사업'은 국민의 생명, 재산보호와 관련된 긴급상황 발생 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안전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자체와 경찰서, 소방서 등 개별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방범·방재·교통 등 공공안전 분야를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으로 연계해 스마트 도시 안전망을 구축하는 사업으로 기 구축된 지자체를 통해 화재, 범죄 예방 파수꾼으로 그 효과가 증명된 사업이다.

특히 납치·강도·폭행 등을 신고할 경우 인근의 CCTV 영상을 112센터로 실시간 제공해 상황 파악과 대처가 가능하도록 하는 '112센터 긴급영상 지원'이 추진된다. 또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해 긴급상황 발생 시 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한 '112 긴급 출동 지원'과 '119 긴급 출동 지원', '재난상황 긴급대응 지원', '사회적 약자 이동 지원' 등도 포함된다.

남해군은 '가고 싶고, 살고 싶은 스마트 보물섬'이라는 비전을 가지고 '안전잡고 보고잡고 놀고잡고 살고잡은 스마트시티 보물섬 남해'라는 주제로 사업계획서를 제출해 최종 선정됐다.

특히 지난 3일 실시한 현장평가에서는 장충남 군수와 김동욱 남해경찰서장, 김성수 남해소방서장이 함께 참석해 기관장의 의지와 참여 기관의 원활한 협력관계를 보여주었다. 장충남 군수는 남해군이 제안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추진방향과 필요성에 대해 제안설명하고 김동욱 경찰서장과 김성수 소방서장이 위원들의 질의에 답변했다.

남해군은 이번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시작으로 도서지역, 해양 등 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안전 시스템을 확충해 나갈 방침이다.

장충남 군수는 "현재 수립 중인 스마트시티 관리계획에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포함해 계획을 수립하고 필수 5대 서비스 외에 군지역의 특성을 살린 병충해 발생 상황 관측, 적조예찰 활동, 증가하는 고령인구와 독거노인, 치매환자 발생에 대비한 저소득층과 사회적 약자에 대한 서비스를 포함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군민만을 위한 서비스가 아닌 남해를 찾는 450만 관광객을 재난과 재해로부터 안전하게 지키는 서비스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남해=배병일 기자 3347009@



포토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더불어시민당 최혜영 후보 ‘주먹 인사’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더불어시민당 최혜영 후보 ‘주먹 인사’

  • 식목일 퍼포먼스 펼치는 김종인 위원장과 대전 후보자들 식목일 퍼포먼스 펼치는 김종인 위원장과 대전 후보자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