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공주시

공주시 공무원 전홍남씨, '알밤한우' 박사 등극 화제

공주밤(栗) 기능성 탁월, 율피사료 먹은 소(牛)는 맛있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15 01:11 수정 2020-02-15 01:1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공주시 전홍남 공무원
공주시청 전홍남씨
공주시청에 근무하는 공무원이 '알밤한우' 업무관련 박사학위를 취득해 화제다.<사진>

화제의 주인공은 공주시청 축산과에서 공주알밤한우 브랜드를 담당하고 있는 전홍남씨(56세)로 14일 박사학위를 받은 것.

전 씨는 호서대 대학원(식품생물공학전공)에서 '율피 급여에 따른 한우 육질의 비교연구' 논문이 최종 심사를 통과해 '이학 박사'가 됐다.

전 씨의 논문에는 밤 가공과정에서 발생되는 율피(밤의 속껍질)를 한우에 먹인 후 육질을 비교한 결과 소고기의 감칠맛을 결정하는 아미노산 성분과 지방산이 높다는 연구 결과를 제시했다.

또, 공주에서 가장 많이 재배되는 밤나무 품종 간 기능성을 비교하고 밤나무 구성 부위별로 항산화 효과를 분석하는 등 밤과 밤나무에 대한 활용방안을 제시고 있어 지역 농·축산업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전홍남 씨가 '밤(栗)과 한우'를 주제로 박사학위에 도전하게 된 동기는 공주의 특산품인 알밤의 기능성에 대한 객관적 데이터를 확보하고 이를 활용해 현업에서 담당하고 있는 공주알밤한우의 사료 대체제로서의 효율성과 육질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분석이 필요하다는 판단이 충동질을 했다는 것이다.

전 씨는 지난 2016년 공주시 공무원에 임용돼 공주알밤한우 브랜드 마케팅을 담당하고 있으며, 지난 2018년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농촌융복합산업 네트워크사업 공모에 공주시가 한우분야에서 선정되는데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기도 했다.

또 까다롭기로 소문난 백화점 입점을 성사시키고 유통라인을 확장하는 등 공주알밤한우의 품질관리와 인지도 향상 등 마케팅 분야에서도 탁월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전홍남씨는 "밤 재배 농가와 축산분야에 도움이 되고, 비 선호 부위의 축산물 활용 등 부가가치 높은 제품의 연구개발에 부단히 노력하겠다"며 "오늘의 성과는 가족과 동료 직원들의 배려와 이해가 아주 컸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포토뉴스

  • 임시격리된 중국인 유학생들을 위한 도시락 배달 임시격리된 중국인 유학생들을 위한 도시락 배달

  • 코로나19의 확산에 멈춰선 관광버스 코로나19의 확산에 멈춰선 관광버스

  • 임시 폐쇄된 대전 신천지교회 긴급 방역작업 실시 임시 폐쇄된 대전 신천지교회 긴급 방역작업 실시

  •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