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아산·진천 우한교민 366명 퇴소…"코로나19에서 승리할 것"

15일 진천 173명 등 1차 입국자 퇴소
정세균 총리·이시종 도지사 환송인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15 17:01 수정 2020-02-15 17:0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200215_115833898_03
정세균 총리와 이시종 충북도지사.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일행이 임시생활시설을 떠나는 우한교민에게 인사하고 있다.(사진=국무총리실 제공)
"지난 2주간 어려움은 전혀 없었어요. 지원하시는 분들과 심리치료 선생님과 의사 선생님들께서 너무 잘 챙겨주셨거든요"

15일 충북 진천 인재개발원에서 2주간의 격리생활을 마치고 11개월 된 아들과 함께 퇴소하는 한 교민은 이렇게 소감을 밝혔다.

지난달 31일 1차 전세기를 타고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입국해 아산과 진천에서 격리생활을 한 교민 366명이 15일 전원 퇴소했다.

이들은 지난달 31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전세기로 귀국해 두 곳에 입소한 뒤 코로나19 잠복기(14일) 동안 머물렀다.

이들은 신종코로나 19 최종 전수진단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IMG_20200215_162847
충북 진천 임시생활시설에서 2주간 머문 우한교민 아이들이 그린 그림.
이날 임시생활시설을 떠나는 교민들은 정부합동지원단이 준비한 대형버스에 나눠 탑승해 각자의 국내 체류지로 향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이시종 충북도지사와 함께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을 찾아 퇴소하는 교민들을 격려했다.

진천 임시생활시설 퇴소자 173명 중에 임신부 2명, 13세 이하 어린이 19명 등이 있었다.

진천 인재개발원 앞에는 "음성·진천군민 한 마음으로 교민 여러분의 무사한 퇴소를 축하합니다"라는 현수막이 내걸리는 등 코로나19 감염 없이 퇴소하는 교민들을 축하했다.

퇴소 우한교민에게는 충북도의 특산품인 홍삼정, 흑마늘진액, 비누, 보리차·현미차·옥수수차 등이 전달됐다.

정 총리는 먼저, 진천 인재개발원 내 안내방송을 통해, 우한 교민들께 감사와 격려의 인사를 전했다.

정 총리는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정부의 방역 방침에 적극 협조해 주셔서 감사하고 코로나19를 이겨내 감사하다"라며 "교민이 잃어버린 가방을 끝까지 추적해 찾아주고, 입덧이 심한 임신부를 위해 좋아하는 음식을 제공한 관계자들을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살아서는 진천에 살겠다는 '생거진천(生居鎭川)'이라는 옛말이 있듯이 동족애 발휘한 진천군민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정부로서는 그 감사에 보답하는 마음을 항상 간직하겠다"라고 밝혔다.

1581751343769
우한교민들이 준비된 버스를 타고 2주간 생활한 충북 진천 임시생활시설을 떠나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15분께 45인승 버스 9대에 나눠 탑승해 교민들의 국내 고향이나 친·인척 집으로 출발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는 우리에게 생소한 전염병이지만, 잘 대처하는 노력을 열심히 하고 있다"라며 "나흘간 추가가 없고, 확진자 관리도 체계적으로 잘하고 있어서 우리가 이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승리하지 않을까 기대감을 갖고 있다"고 자신감을 전했다.

정 총리는 이어 진천중앙시장을 방문해 우한교민을 받아들인 것에 감사를 표하고 활발하게 경제활동을 하실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노력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포토뉴스

  • 대전시,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매일 방역 실시 대전시,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매일 방역 실시

  • 코로나19 의심환자들 몰려든 선별진료소 코로나19 의심환자들 몰려든 선별진료소

  • 코로나19가 바꾼 대학 학위수여식 풍경 코로나19가 바꾼 대학 학위수여식 풍경

  •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위해 문 닫은 경로당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위해 문 닫은 경로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