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논산시

논산시, 코로나19 대응위한 관계기관 긴급 대책 회의

바이러스 지역사회 확산차단과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 위해 마련
200억 원 예산 신속집행, 침체된 지역 경제 활력 기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15 17:40 수정 2020-02-15 17:4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긴급 단체사진
논산시(시장 황명선)는 지난 14일 시청 상황실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논산시 관계기관 긴급 대책 회의를 갖고, 바이러스의 지역사회 확산차단과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아 극복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황명선 논산시장의 주재로 개최된 이날 대책회의는 논산경찰서, 논산소방서, 논산계룡교육지원청, 관내 3개 대학, 육군훈련소, 육군항공학교, 국방대학교, 4대대 등 유관기관 관계자가 참석했다.

회의에 참석한 유관기관 관계자들은 현재까지의 방역대책 추진상황과 정보를 공유하는 등 지역사회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역공동체가 함께 어려운 사태를 이겨내야 한다는 점에 깊이 공감했으며, 코로나19 대응 및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긴밀하게 협조할 것을 약속했다.

긴급회의1
시는 현재 코로나19로 지역축제와 행사가 취소되며 숙박, 음식, 화훼업종을 중심으로 매출이 급감하고, 관광객 수가 전년 동월대비 32%정도 감소함에 따라 소상공지원, 기업지원, 세재지원 등을 종합적으로 살펴 선제적이고 신속하게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우선, 행정 분야는 상반기 중으로 200억 원의 예산을 신속하게 집행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경제의 활력을 높이고 경기 파급효과도 끌어올린다는 복안이다.

또, 부시장을 단장으로 6개반으로 구성된 지역경제 T/F팀을 운영하고 있으며, 지역경제 상황을 모니터링하며 분야별 피해와 애로사항을 파악하기 위해 피해신고상담센터를 운영한다.

소상공인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영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특례보증사업 출연금을 기존 3억 원에서 6억 원까지 추가 지원 할 예정이며, 융자규모는 출연금의 12배인 72억 원, 업체 당 한도는 3천만 원으로 약 240개 업체가 지원받을 수 있다.

더불어 논산사랑 지역화폐 할인율 확대, 코로나19 직·간접 피해자에 대한 지방세 납부기한 연장, 체납처분 유예, 세무조사 연기, 지방세 감면 등의 세재지원은 물론 지역축제 취소, 소비 위축 등으로 인한 농가들의 어려움을 덜기 위해 중앙부처, 국회, 자매결연 지자체 등을 통한 논산딸기 및 지역 농특산물 구매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현재 시는 지역경제 살리기를 솔선하는 차원에서 인근 식당 이용을 장려하고자 구내식당 운영을 잠정 중단키로 결정했으며, 지속적으로 소상공인의 의견과 애로사항을 경청해 신속한 상권 회복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대책 마련에 집중할 계획이다.

포토뉴스

  • 대전시,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매일 방역 실시 대전시,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매일 방역 실시

  • 코로나19 의심환자들 몰려든 선별진료소 코로나19 의심환자들 몰려든 선별진료소

  • 코로나19가 바꾼 대학 학위수여식 풍경 코로나19가 바꾼 대학 학위수여식 풍경

  •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위해 문 닫은 경로당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위해 문 닫은 경로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