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유학생이 돌아온다...대학가 유학생 관리 '비상'

기숙사 격리 수용...개강 연기 불구 대학차원 한계..통제 불능 우려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16 12:17 수정 2020-02-16 12:1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내달 개강을 앞두고 7만여 명에 달하는 중국인 유학생의 입국이 본격화되면서 지역 대학가가 유학생 관리에 애쓰고 있다.

각 대학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중국인 유학생들을 따로 기숙사에 격리 수용하며 자체 관리한다는 방침이지만 유학생들의 기숙사 수용을 강제하거나 관리·감독에도 한계가 있어 사실상 통제 불능이라는 우려도 제기된다.

16일 대전지역 대학가에 따르면 대전 내 중국인 유학생(어학연수, 대학, 대학원, 기타 포함)은 총 3991명으로 이중 중국체류는 3016명, 국내 거주는 975명으로 내달 개강을 앞두고 이번주부터 유학생들의 입국이 본격화되고 있다.

지역 대학들은 교육부 권고에 따라 개강을 2주씩 연기해 내달 16일부터 신학기를 시작할 방침으로 유학생들이 국내에 입국하는 대로 별도의 기숙사에 이들 유학생들을 자체 격리 수용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대는 중국인 유학생 650여 명 중 중국에 방문한 학생이 441명으로, 한국에 입국하는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기숙사 특별 관리동에 별도로 관리할 계획이다.

한밭대도 중국인 유학생 96명 중 한국에 입국하는 유학생들은 구 학생생활관을 활용해 격리할 예정이다.

목원대도 재학중인 122명의 유학생 관리를 위해 기숙사 1개 관을 격리시설로 지정했다.

한남대, 대전대, 배재대 등도 기숙사에 유학생들 격리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문제는 이렇게 개강을 앞두고 중국인 유학생들의 복귀가 시작됐지만 대학 차원의 격리 수용에 한계가 있다는 점이다.

기숙사 방역은 물론, 수용기준 등도 대학 자체적으로 수립해야 하는 데다 대학 자체적인 인력과 예산으로는 정부 수준의 방역을 기대하기 어렵다.

여기에 기숙사 격리 또한 강제성이 없어 유학생들이 거부할 경우 이들을 강제할 방안이 없는 것도 문제로 지적된다.

실제로 대부분의 유학생은 이미 대학 인근에 자체 격리 상태로 기숙사 수용을 거부하고 있다.

대전의 한 대학 관계자는 "중국인 유학생이라는 이유만으로 자체격리하는 것에 유학생들 상당수가 거부감을 느끼고 있는데다가 이들을 강제적으로 수용할 방안도 뾰족히 없다"며 "수용기준이나 여부를 결정짓기가 쉽지 않아 정부 차원에서의 가이드라인과 지방자치단체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오희룡 기자 huily@



포토뉴스

  •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 ‘온라인 개학 준비해요’ ‘온라인 개학 준비해요’

  • ‘벚꽃길도 드라이브 스루로’ ‘벚꽃길도 드라이브 스루로’

  •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