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충북

단양군, 경제 등 코로나19 여파 최소화...조기 사업 발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16 10:45 수정 2020-02-16 10:4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보도1)강전권 부군수 주재 대책회의 사진
단양군 강전권 부군수 주재 코로나19 관련 대책회의
단양군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인한 여파를 최소화하고 지역경제 침체 등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

군은 최근 강전권 부군수 주재로 회의를 개최하고 지역경제 및 관광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대책을 논의했다.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중소상공인 융자지원과 상반기 재정지출 확대, 단양사랑상품권 사용 확대, 규제개선, 지방세 세제지원 등 다양한 경제 활성화 대책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재정 지출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이 되도록 조기에 사업을 발주하고, 대금 지급 기한을 단축하는 등 상반기 신속집행 목표율을 62%로 상향해 예산을 집행할 계획이다.

공직자들도 지역 소상공인 살리기에 동참해 소규모 음식점들을 찾고, 분기별로 시행하던 '전통시장 가는 날' 행사를 매달 개최해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전통시장 상인들의 숨통 트이기에 힘써나가기로 했다.

또 직원 복지포인트 집중사용 기간을 운영해 상반기 사용률을 80%까지 향상시켜 지역 경제에 보탬이 되도록 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방역 및 예방활동을 꾸준히 전개하면서 연찬회, 체육대회를 지역에 유치하는 등 관광 활성화에도 박차를 가해 나갈 방침이다.

향후에는 지역유관기관·단체와의 경제활성화 대책회의도 개최해 머리를 맞대고 경기 활성화 및 안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군은 24시간 비상방역 대책반 운영과 별도 발열 감시반을 편성해 선별진료소 및 다중시설, 교통시설, 주요관광지에서 열 감지기를 활용한 발열체크와 취약시설 긴급방역을 실시해 코로나 19의 지역 내 확산 방지에도 모든 행정력을 집중한다.
단양=손도언 기자 k-55son@



포토뉴스

  • 대전오월드 투표참여 독려 선거조형물 설치 ‘눈길’ 대전오월드 투표참여 독려 선거조형물 설치 ‘눈길’

  • 대전 도착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대전 도착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박수현 지지자들과 함께 포토타임 갖는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박수현 지지자들과 함께 포토타임 갖는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깜짝 방문한 이해찬 대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깜짝 방문한 이해찬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