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광주/호남

광주시, 코로나19 예방 택시방역 '총력'

차고지·택시 등 방역소독
택시 운전원에 마스크 6천개 지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16 20:33 수정 2020-02-16 20:3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일_사진_택시 방역 소독
광주광역시가 법인택시조합, 개인택시조합과 함께 코로나19 택시 방역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광주광역시 제공
광주광역시가 코로나19와 관련, 택시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법인택시조합, 개인택시조합과 함께 택시 방역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 방역 대상은 광주지역 전체 택시 8170대와 LPG충전소, 차고지 등이다.

특히, 택시 영업 특성상 차량별 소독이 중요하다고 보고 재난관리기금 3500만원을 우선 활용해 차량소독제, 소형분무기 등 방역물품 3900점을 지원, 택시 전체 차량에 대한 방역소독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

법인택시는 교대시간을 이용해 76개 회사별 차고지에서, 개인택시는 개인택시조합이 운영하는 제1충전소(북구 본촌동)와 제2충전소(광산구 신촌동)에서 승객이 자주 만지고 접촉하는 좌석과 손잡이 부분 등을 집중 소독 중이다.

버스터미널, 역, 공항 등 주요 택시 승강장에도 손소독제를 비치해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지난 14일에는 택시 운전원들이 착용할 수 있도록 마스크 6000개를 확보해 법인·개인 택시조합에 배부하고,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위생물품과 방역물품을 추가 확보해 지원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시는 코로나19 발생 직후부터 택시 운전원 마스크 착용, 택시에 손세정제 비치 및 감염병 예방수칙 게시 등을 당부한 바 있다.

한편, 광주 시내버스는 일일 1회 소독에서 1회 운행 후 1회 소독으로 강화해 일일 4회 이상 버스 기종점에서 운전원과 회사 직원들이 살균액을 분사해 차량 내부를 소독 중이다.

지난 8일부터는 전문 방역업체를 투입해 10개 주요 차고지와 회차지의 사무실, 구내식당, 휴게실, 화장실 등을 집중 방역하고 있다.

또한, 광주도시철도는 승차권발매기, 개집표기, 에스컬레이터, 엘리베이터, 화장실, 대합실 의자 등 역사시설물은 일일 5회 이상, 역사 대합실은 일일 1회, 전동차 객실은 주 1회 방역을 하고 있다. 승차권은 일일 1회 세척 및 자외선 살균소독을 하고 있다.

허익배 시 교통건설국장은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과 택시를 철저히 방역해 시민들이 불안감을 느끼지 않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 하곘다"고 말했다.

광주=이창식 기자 mediacnc@

포토뉴스

  • 대전오월드 투표참여 독려 선거조형물 설치 ‘눈길’ 대전오월드 투표참여 독려 선거조형물 설치 ‘눈길’

  • 대전 도착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대전 도착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박수현 지지자들과 함께 포토타임 갖는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박수현 지지자들과 함께 포토타임 갖는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깜짝 방문한 이해찬 대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깜짝 방문한 이해찬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