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손흥민, 프로 첫 5경기 연속골... 프로통산 50골 돌파

멀티 골로 3-2 승리 이끌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17 13:57 수정 2020-02-17 13:57 | 신문게재 2020-02-18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손흥민
결승골 넣고 세리머니하는 손흥민[로이터=연합뉴스 제공]
토트넘 손흥민이 프로 데뷔 첫 5경기 연속 득점과 함께 프리미어리그(EPL) 통산 50골을 돌파했다.

손흥민은 16일(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의 빌라 파크에서 열린 애스턴 빌라와의 2019-2020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해 멀티 골을 넣으며 팀의 3-2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이날 전·후반 추가시간 2분 각각 한 골씩 넣었다.

이로써 지난달 23일 노리치시티 전 득점부터 이어진 정규리그 연속 골 행진을 3경기째,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까지 더하면 5경기째 이어갔다.

2010-2011시즌 프로에 데뷔한 손흥민이 5경기 연속 득점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득점으로 올 시즌 15~16호(EPL 8·9호) 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2015-2016시즌 잉글랜드 무대에 입성한 이래 정규리그 통산 50·51호 골을 돌파했다.

손흥민의 후반 추가 시간 극장 골로 승점 3점을 더한 토트넘은 승점 40점으로 셰필드 유나이티드(승점 39)를 끌어내리고 5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마지노선인 4위 첼시(승점 41)와의 격차는 승점 1점으로 좁혔다.

손흥민은 4-2-3-1포메이션의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다. 루카스 모라가 좌측, 스테번 베르흐베인이 우측 공격을 거들었다.

토트넘은 몸도 풀리기 전인 전반 9분 수비수 토비 알데르베이럴트가 걷어낸 볼이 그대로 골망 안으로 들어갔다.

자책골을 기록한 알데르베이럴트는 전반 27분 동점 골을 터트리며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1-1로 경기가 마무리될 것으로 보였던 전반 베르흐베인이 상대 수비수 비요른 엥겔스의 파울을 유도해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손흥민의 슈팅이 상대 골키퍼 페페 레이나의 선방에 막혔지만, 튀어나온 공을 재차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을 2-1로 마친 토트넘은 후반 8분 만에 엥겔스에 헤더 골을 내주며 승부가 원점이 됐다.

토트넘은 후반전 여러 차례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레이나의 선방에 막혀 득점하지 못했다.

경기 종료 1분을 남겨두고 손흥민이 해결사로 나섰다.

손흥민은 후반 48분 상대 수비 실수로 흐른 공을 낚아채 문전까지 질주한 후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결승 골을 넣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 ‘온라인 개학 준비해요’ ‘온라인 개학 준비해요’

  • ‘벚꽃길도 드라이브 스루로’ ‘벚꽃길도 드라이브 스루로’

  •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