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 일반

사진작가협회 대전지회장에 우경환 당선 "부정심사 개혁할 것"

사진전 부정심사 제도 개혁
효문화 사진 공모전 신규 추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17 14:46 수정 2020-02-17 14:4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우경환
우경환 신임 지회장
(사)한국사진작가협회 대전시지회 제29대 지회장에 우경환 전 자문위원이 선출됐다.

사진작가협회 대전시지회는 지난 16일 중구문화원에서 회원 정기총회 및 투표를 진행한 결과 우경환 신임 지회장이 51.7%(124표) 지지를 얻어 당선됐다.

우경환 신임 지회장은 임기 3년 동안 부정심사로 얼룩졌던 사진계의 부정부패를 뿌리 뽑겠다는 목표다.

우경환 지회장은 "그동안 사진을 하는 전문가들이 염증을 느꼈던 부분이 바로 부정심사다. 이번 임기를 마지막 기회라 생각하고 심사제도를 개혁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타 시도 지회와 지부의 우수심사 사례를 적극 도입해 대전지회의 자존감을 바로 세우겠다는 의지도 담겼다.

대전지회만의 신규사업에 대한 구상도 이미 끝냈다.

우경환 신임 지회장은 '효 문화 전국 사진 공모전'을 추진할 예정이다. 뿌리공원과 효문화진흥원, 문중연합회와 함께 논의해 '효'에 대한 세대 간의 계승을 다시금 이끌어 내겠다고 강조했다.

우경환 지회장은 "대통령상으로 제정해 전국 최고의 권위 있는 공모전으로 추진하려 한다. 일반부와 학생부 두 분야로 공모전을 이어가면 효에 대한 전국민적 관심과 계승은 자연스럽게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3년 중임제였던 지회장 임기는 3년 단임제로 세칙을 개정하고 회원 간 단합대회 도입, 신입회원 영입은 주요 공약이다. 여기에 장기적인 사업으로 대전지회 회원을 위한 전시공간 확보를 위한 장기 발전기금 사업도 향후 속도를 낼 전망이다.

우경환 지회장은 "사진경력 50년, 74세 적지 않은 나이에 지회장을 맡게 됐다. 사진인의 위상을 드높일 수 있는 신규사업과 개혁으로 대전지회를 이끌어 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해미 기자 ham7239@

포토뉴스

  •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 꽃구경도 사회적 거리두기 꽃구경도 사회적 거리두기

  • 코로나19로 영업 중단한 CGV 대전가오점 코로나19로 영업 중단한 CGV 대전가오점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