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스포츠종합

대전체육회, 4·15 총선정국 스포츠 콤플렉스 공약화 시동

체육인프라 확충 법정 법인화 통한 안정 재원확보 '두마리 토끼'
타 시도 사례조사 나서며 적극 검토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18 15:12 수정 2020-02-18 15:12 | 신문게재 2020-02-19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200121_160724233
대전시체육회가 4·15 총선에서 지역 체육계 최대 숙원 중 하나인 스포츠 콤플렉스 조성 공약화에 나선다.

스포츠 콤플렉스는 지역 체육 인프라 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물론 지방체육회의 고질적인 재정난을 극복할 수 있는 일거양득 효과가 기대되기 때문이다.

대전체육회는 오는 4월 15일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50여 일 앞두고 시민들의 체육 여가생활과 문화공간 확충을 위한 스포츠 콤플렉스 등 대규모 종합체육시설 건설을 정치권에 건의키로 했다.

현재 타 시도 사례를 파악 중으로 조사가 마무리되면 정치권에 핵심 공약 포함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이승찬 회장은 지난 7일 대의원총회에서 "체육 단체의 애로 사항 대부분이 '예산'과 '시설'이다. 예산은 경직성이 심하기 때문에 이사회 구성 당시에도 상반기부터 준비하려 한다고 종목단체에 이야기했다"며 "이 때문에 우선순위를 정해야 한다. 시설의 경우 시간이 필요하다. 현재 5대 광역시에는 스포츠콤플렉스를 가지고 있지만, 대전은 없다. 현재 사례조사 단계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체육회 기금이 100억가량 있지만, 이 예산으로 부족해 총선에 스포츠 콤플렉스를 핵심적인 공약으로 포함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시체육회는 이 시설이 지어지면 대전베이스볼드림파크 건설에 따라 철거되는 한밭종합운동장을 대체할 시설과 함께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육상의 트랙 및 축구 등 필드 종목 등 선수들의 훈련장소와 경기장 인프라가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인근에 지어지는 실내체육관까지 활용할 경우 2030아시안게임 충청권 공동유치는 물론 종목별 국제 및 전국대회 유치에도 플러스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계산이다.

체육회의 재정문제와도 맞닿아 있다. 스포츠 콤플렉스가 지어지면 체육 시설 운영 및 관리 노하우를 갖고 있는 시 체육회가 맡아 운영함으로써 지방체육회 법정 법인화로 안정적 재원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가맹경기단체별 사무실 임대와 체육시설 대관비 등을 시체육회 수익원으로 삼을 수 있다는 것이다.

시체육회는 대전 스포츠 콤플렉스 건립을 체육인들의 숙원사업으로 추진해 총선에 출마하는 후보들에게 약속을 받아내겠다는 입장이다.

부지는 유성구 용계동 일원이 유력한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다. 용계동은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대전유성갑)의 지역구로 재선도전이 유력하다. 보수야권에선 미래통합당 진동규·장동혁 예비후보가 표밭을 다지고 있다.

체육계 안팎에선 스포츠 콤플렉스가 지역 체육계 숙원사업인 만큼 공약을 특정 후보가 아닌 각 당에 총선 공약화토록 해야 한다는 의견이 감지되고 있다.

지역 체육계 관계자는 "용계지구 사업은 오랜 기간 지지부진하다. 땅값이 너무 올라 어려움이 있다.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지역 국회의원뿐 아니라 정치권과 공무원 등이 협력해야 한다"면서 "스포츠 콤플렉스 건설 사업이 치적 사업으로 치중되면 안 된다. 실제 시설을 사용하는 시민과 체육인들에게 도움이 돼야 한다. 또 10~20년 중장기 계획을 세워야 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 ‘온라인 개학 준비해요’ ‘온라인 개학 준비해요’

  • ‘벚꽃길도 드라이브 스루로’ ‘벚꽃길도 드라이브 스루로’

  •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