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부산/영남

신천지예수교회 부산, 울산, 경남 지역 성도 출입 및 활동 금지… 내·외부 방역 '총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19 16:27 수정 2020-02-19 16:2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방역 안드레
신천지예수교회 부산 안드레교회가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교회 내 모임과 출입을 금지하고, 방역을 실시하는 등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사진=신천지예수교회 제공]
대구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환자에 이어, 19일 추가로 15명이 더 나왔다. 이 가운데 대구, 경북 지역에서는 13명의 확진자가 더 나왔다.

이 중, 7명이 신천지예수교회 대구교회 신자들인 것으로 파악돼, 신천지예수교회가 전국적으로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신천지예수교회 총회본부는 지난 18일,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대구교회를 다녀간 것을 파악한 후, "해당 교회를 즉각 폐쇄하고, 9, 16일 대구를 방문한 성도를 파악하고 있으며, 모임을 자제하고 예배는 온라인 또는 가정예배로 대체할 것"을 요청했다.

특히, 영남권 최초로 대구에서 확진자가 발생되자, 인근 지역인 부산, 울산, 경남 지역에서도 불안감이 감도는 가운데, 영남지역에 위치한 신천지예수교회 지파, 지교회들도 일제히 방역에 나섰고,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부산에 위치한 신천지예수교회 안드레, 부산야고보도 지파도 18일부터 예방차원에서 내·외부 방역을 완료했으며, 모든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신천지예수교회 안드레지파 관계자는 "18일 31번째 확진자가 나오자마자, 부산, 울산, 경남, 제주 뿐만 아니라 전국 지교회가 일제히 방역을 완료했고, 성도들의 교회 출입을 일제히 금지시키고 있다. 또한 교회 내, 외부 연일 방역을 실시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 교회가 총력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18일, 19일 이틀 동안 신천지예수교회 대구교회에서 확진자가 발생되자, 일부 언론이 의도적으로 비난을 쏟고 있는 것에 대해 신천지예수교회 총회본부는 "신천지는 정부 방침에 적극적으로 따를 것이며, 성도들의 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 더불어, 코로나19와 관련 유언비어식 허위 왜곡 보도에 대해선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부산=이채열 기자 oxon99@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