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코로나 사태' 장기화에 지역 이벤트 업계 '휘청'

자치구 등 각종 축제행사 취소에 피해 '눈덩이'
"지역 축제 취소에 따른 정부 지침 및 메뉴얼 필요" 국민청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19 16:34 수정 2020-02-19 16:34 | 신문게재 2020-02-20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의 증가로 당초 계획됐던 지역 축제들이 속속 취소되면서 이벤트 업계가 직격탄을 맞고 있다.

정부가 코로나19 관련해 충분한 방역을 통한 행사진행을 권고하고는 있지만, 현재 시점에서 각종 축제들이 대부분 취소되고 있기 때문이다.

취소되는 지역 축제로 인해 이벤트 업계의 국민청원까지 등장할 정도다.

19일 대전지역 자치구와 이벤트 업계 등에 따르면 매년 진행했던 봄맞이 대규모 축제행사들이 '코로나 사태'로 인해 줄줄이 취소되고 있다.

많은 행사들이 취소됨에 따라 피해는 고스란히 이벤트 업계로 번지고 있다. 업계는 최근 매출이 없을 정도라고 하소연하고 있다.

대전의 한 이벤트 업체 대표는 "감염병 여파로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이벤트 행사들이 대부분 취소되고 있다. 일감이 줄어 답답하다"며 "수개월 준비한 축제가 하루아침에 취소되면서 관련 기업과 종사자들이 큰 피해를 보고 있다. 지자체 등에서 진행하는 행사까지 취소되고 있어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와 함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등 국가재난 대비 지역 축제 취소에 따른 명확한 정부 지침 및 메뉴얼 필요'라는 글이 올려지기도 했다. 이 청원에서는 "국가 재난사태에 있어 관련 기업 및 종사자들의 경영악화 및 실업 방지를 위한 국가 비상사태 및 그 밖의 국가적 이슈로 인한 축제의 취소에 관해 관련 중앙정부의 지침 및 관리방안(매뉴얼)이 필요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벤트 업계는 관련 기업 보호를 위한 대안 마련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국제마이스산업협동조합 김종수 이사장은 "지난해 말에도 돼지열병으로 인해 힘든 마무리를 했는데 올해도 1월부터 신종 코로나 사태로 인해 유통업 등 모든 업계가 전반적으로 힘든 상황"이라면서 "코로나 환자가 늘어나고 있어 국민의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로 인해 각종 지역 축제들이 취소되고 있어 마이스산업을 위한 대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벤트 업체도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지원 대상에 포함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대전세종본부에 따르면 코로나19 관련 경영상 피해가 발생한 중소기업의 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한 금융 지원 대책을 시행한다. 중진공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의 일시적 경영애로 해소를 위한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고, 기존 정책자금에 대해서는 상환을 유예하거나 만기를 연장할 계획이다. 이런 가운데 이벤트 피해 업체의 경우도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박전규 기자 jkpark@

포토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더불어시민당 최혜영 후보 ‘주먹 인사’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더불어시민당 최혜영 후보 ‘주먹 인사’

  • 식목일 퍼포먼스 펼치는 김종인 위원장과 대전 후보자들 식목일 퍼포먼스 펼치는 김종인 위원장과 대전 후보자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