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코로나19] 대전시와 보건소 불통에 '대응력 도마위'

시 "모르니 보건소에 물어보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0 16:51 수정 2020-02-20 16:51 | 신문게재 2020-02-21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방역_2
사진=대전·충청 신천지예수교회 제공
대전시와 보건소 간의 불통으로 '코로나19' 대응력이 도마 위에 올랐다.

대구 신천지교회 신도가 대전 교회에 다녀갔다는 사항에 관해 보건소 측은 보고를 받아 기본 사항을 알고 있었지만, 대전시는 20일 오전 내내 '모르는 사항이다'라고 일관했다.

서구보건소 방역팀은 20일 오전 9시께 서구 용문동에 있는 신천지교회 실내·외 현장 방역 대응을 실시 했다.

이날 현장에서 만난 신천지 교회 관계자는 "대구신천지 교회 신도가 지난 12일 오전에 대전 신천지 교회 한 번 다녀가긴 했다"며 "현재 증상은 없지만, 자가격리 중으로 해당 사항은 서구보건소에 보고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시 보건소 관계자는 "해당 사항 보고받아 사전 대응을 위해 현장 방역을 실시했다"며 "대구 거주자로 대전교회에 한 번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기자가 이날 대전에 다녀간 대구 신천지예수교회 교인의 동선 파악을 위해 담당 부서인 대전시 위생안전과에 연락을 취했지만 담당자는 관련 사실을 파악하지 못했다.

해당 관계자는 "대구 교인 1명에 대해 현재 시는 아는 것 없으니 보건소에 물어보라"며 "질본 측 자료 따르면 현재 대전시는 접촉자 없다"는 말만 반복했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이강혁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이날 오후 3시가 돼서야 브리핑 자리를 열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 국장은 "대구 주소지를 둔 여성이 예배참석을 위해 대전 신천지 예수교회 참석한 것 사실로 확인됐다"며 "확진자 심층 역학조사, 접촉자 등의 시스템은 해당 관할 부서만 알 수 있어 확인이 어려운 부분이 있으니 양해 바란다"고 전했다. 신가람 기자·이현제 기자

포토뉴스

  •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 ‘온라인 개학 준비해요’ ‘온라인 개학 준비해요’

  • ‘벚꽃길도 드라이브 스루로’ ‘벚꽃길도 드라이브 스루로’

  •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