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람들 > 뉴스

'지역 전통놀이 콘텐츠 활용 방안'

대전문화정책포럼 토론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0 16:54 수정 2020-02-20 16:5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temp_1582183051542.444719702
“지역 전통놀이 콘텐츠 활용 방안은 무엇인가?”

대전문화정책포럼(공동대표 이희성)은 19일 비노클래식에서 전문가와 시민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 전통놀이 콘텐츠 활용 방안'이라는 주제로 제14차 문화정책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지역전통놀이 콘텐츠를 개발하고 이를 보급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기획됐다.

temp_1582183066440.1156764981
'가족, 행사형 전통 놀이 콘텐츠 개발'이라는 주제로 발표에 나선 충청문화관광연구소 박진석 연구원은 “전통놀이의 공동체적 의미를 강화할 수 있는 현대적 놀이 개발을 통해 단순히 교육으로서의 놀이가 아닌 일상 속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 놀이로 자리매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temp_1582183033411.-1172795722
목원대 최혜진 교수는 '전통놀이 현대화를 위한 방안'을 주제로 개인 경쟁 구도가 아닌 서로가 함께하는 공동체 놀이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사람이 모이는 광장문화 만들기,그래피티 같은 현대적 기술과 전통놀이와의 접목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또 “전통놀이 현대화에 앞서 근본적으로 우리나라 전통놀이에 대한 전수조사가 먼저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temp_1582183084074.-588469489
이날 포럼에서는 “기성세대가 아이들에게 놀이를 알려주어야 하지만 소통이 단절된 가족들이 많기 때문에 이러한 근본적인 문제 해결이 먼저”라고 지적하면서 “차세대 아이들이 스스로 놀이를 개발할 수 있는 여건들을 조성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며, 직접 재료를 구하고 만들어서 놀이까지 진행하는 경연대회를 진행해 새로운 놀이문화를 정착시키는 것도 중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희성 공동대표(단국대 문화예술학과 교수)는 “그동안 전통문화콘텐츠 정책이 ‘문화재 야행’, ‘고궁 투어’ 등 하드웨어적인 부분을 강조했다면, 이제는 소프트웨어에 대한 깊은 고민이 필요하다”고 지적하면서,“전통놀이콘텐츠 개발도 중요하지만 지역 전통놀이를 어떻게 알리고 보급할지에 대한 체계적 정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