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시, 체납액 징수에 총력전 펼친다

틈새공략, 은닉재산 추적 등 다양한 징수루트 개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1 14:59 수정 2020-02-21 14:5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시청2
대전시는 틈새공략 및 은닉재산 추적 등 다양한 징수루트를 개발해 '2020년 체납액 징수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강력한 체납액 징수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올해 이월체납액 1269억 원(지방세 488억 원, 세외수입 781억 원) 중 375억 원을 징수목표로 정하고 정확한 실태조사를 통한 맞춤형 징수기법으로 접근한다. 악의적 고액·상습체납자에 대해서는 명단공개, 출국금지, 공공기록정보등록 등 강력한 행정제재와 지속적인 관리로 끝까지 추적 징수할 방침이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기업, 소상공인, 생계형 체납자의 경우 분할납부, 관허사업 제한 유보 등 탄력적 징수로 경제회생을 지원하기로 했다.

2020년 체납액 징수 주요 계획으로는 자동차세 체납액 집중정리를 위해 체납차량 자치구간 징수촉탁제(2회 이상 체납한 차량의 번호판을 등록주소지에 상관없이 시 어디서나 영치할 수 있는 제도)시행과 자동차 운행정지명령 위반차량 직권말소를 추진한다.

특히, 새로운 징수기법으로 선순위 근저당말소를 통한 공매와 채권자대위권 행사를 통한 공탁금 징수, 의료수가금, 아파트 입주권(분양권) 압류, 금융재테크자산 등 체납자의 은닉재산을 적극 추적해 끝까지 징수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와 구 합동 징수기동반을 편성해 실태조사 등 현장징수 활동과 다각적 방법의 추적조사에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납세자의 납부편의를 위해 분납자동이체(CMS)와 전화 신용카드 납부 대행서비스도 시행한다.

정해교 시 자치분권국장은 "고액·상습체납자에 대해서는 강력한 체납징수 활동을 펼치지만 생계형 체납자는 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최대한 지원을 펼치면서 공평과세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

  •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