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당진시

당진 정용선 예비후보, 경찰 댓글사건 전모 밝혀

명백한 정치탄업 사건에 불과....아무런 문제 안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5 21:07 수정 2020-02-25 21:0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크기변환_정용선
미래통합당 당진지역구 정용선 예비후보<사진>는 25일 선거사무소에서 요즘 지역 주민들이 궁금해 하는 경찰 댓글 사건 전모를 밝혔다.

정 후보는 경찰 댓글사건으로 1심에서 유죄 선고를 받은 것과 관련해 믿거나 말거나 식으로 흠집을 내려는 가짜뉴스가 나돌고 있어 작심하고 사실관계를 설명했다.

특히 "지난 2011~2012년 당시 댓글과 관련해서 어떤 잘못도 저지르지 않았고 중앙당 윤리위원회에서도 이미 '정치탄압사건'으로 규정한 것이며 공천이나 출마에 제한이나 하등의 문제가 없는데도 불구하고 후보자에게 상처를 내려는 나쁜 의도가 깔려 있다"며 "이 사건은 경찰을 비난하는 가짜뉴스에 대해 서울경찰청에서 댓글로 진상을 알린 것이고 절대로 죄가 성립될 수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정 후보는 "저는 서울경찰청이 아닌 전국을 관할하는 경찰청(본청)의 정보심의관이었다"며 "현 정권이 당시 노무현 대통령을 비난했던 경찰청장을 처벌하기 위해 국장도 아닌 제가 청장 지시를 서울경찰청에 전달했다고 누명을 씌운 사건이었고 저와 똑같은 업무를 담당했던 저의 전임이나 후임 정보심의관은 입건조차 되지 않았다"고 강하게 설명했다.

또한 댓글과 관련해서 범죄를 저지른 적이 없기에 무죄를 확신하던 정 예비후보는 의외의 1심 판결 직후 기자회견에서 정면 대응을 선언하고 더 열심히 선거운동에 매진하고 있으며 미래통합당 시 당협소속 시의원과 당직자 전원, 선대위 150여명 등 대다수 당원들도 지지를 선언하며 중앙당에 서명부를 제출한 뒤 더 힘차게 선거운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편, 정 예비후보는 "그동안 세 명의 대통령 비서실에 근무했던 국정보좌 경험, 30년 동안 공직생활에서 얻은 정책적 안목, 행정학박사로서 전문지식, 그리고 애향심으로 당진발전만을 위해 열정을 다 쏟아붓고자 다짐해 왔다"며 "남은 기간 당진 유권자들의 지지를 얻을 수 있도록 낮은 자세로 최선을 다해 기필코 의석을 되찾아 오겠다"고 말했다. 당진=박승군 기자

포토뉴스

  •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 ‘온라인 개학 준비해요’ ‘온라인 개학 준비해요’

  • ‘벚꽃길도 드라이브 스루로’ ‘벚꽃길도 드라이브 스루로’

  •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