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대전시의회 코로나19 확산에 직격탄 회기연기 저울질

기존 5일부터 17일 예정된 제248회 임시회 잠정 연기
16일부터 24일로 기존 13일에서 9일로 단축 방안 검토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6 21:44 수정 2020-02-26 21:44 | 신문게재 2020-02-27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시의회전경
대전시의회가 코로나 19 감염증 예방을 위해 제248회 임시회 회기를 연기하고 일정을 단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대전에서 코로나 19 확진자가 6명으로 늘어나자 감염증 확산 예방을 위한 선제 조치다.

26일 대전시의회에 따르면 당초 3월 5~17일 예정된 제248회 임시회를 16~24일로 잠정 연기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임시회 기간도 기존 13일에서 9일로 4일 단축하도록 협의하고 있다. 시의회의 이 같은 방안은 최근 들어 코로나 19 감염증 확진자가 늘어난 데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이날 대전 코로나 19 확진자는 기존 3명에서 2배 늘어난 6명으로 늘었다. 시의회는 집행부인 대전시에 불필요한 호출 자제로 사태대처를 위한 시간·경제적 부담을 경감한다는 계획이다. 또 코로나 19 확산방지 비상대책 상황실 운영을 통한 대전시와의 상황 정보를 공유하기로 했다. 기존 예정된 각종 토론회와 현장방문, 회의 개최, 행사일정 등을 무기한 연기해 감염 확산저지와 방역 대책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대전시와 의견을 모았다.

일정이 연기·단축에 따라 시의원들은 집행부인 대전시에 코로나 19 관련 대책 마련을 주문하고 나섰다. 남진근(동구1·민주) 운영위원장과 박혜련(서구1·민주) 행정자치위원장은 밀첩접촉자 자가격리 실태를 주문했고, 이종호(동구2·민주) 복지환경위원장은 확진자 대중교통 이용 동선 파악과 조치를 주장했다. 이광복(서구2·민주) 산업건설위원장은 마스크 수급관리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했다. 정기현(유성3·민주) 교육위원장은 선제적 대중이용시설에 대한 조치사항과 이용자 사용취소 수수료 대책 마련에 대해 대전시에 주문했다.

한편, 시의회는 코로나 19 지역사회 전파 확산에 따라 자체 감염병 차단을 위해 의회 주 출입문만 개방하고, 열화상 카메라를 통한 출입자 이상 유무를 측정, 주기적으로 방역과 함께 코로나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은 "그동안 대전시는 전국적 사태에도 불구하고 청정지역으로 이해되고 있었으나, 지역 확진자가 발생함으로써 시민들의 관심과 걱정이 증폭되고 있다"며 "의회 차원에서도 모든 행사를 자제하고 방역 대책에 대해 집행기관과 의견을 교환하고 지원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포토뉴스

  •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 꽃구경도 사회적 거리두기 꽃구경도 사회적 거리두기

  • 코로나19로 영업 중단한 CGV 대전가오점 코로나19로 영업 중단한 CGV 대전가오점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