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충북

단양군, 다음달 2일 코로나19 관련 '집중방역'...공공시설 휴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7 09:33 수정 2020-02-27 09:3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보도1)구경시장 방역사진
단양 구경시장에서의 방역.
단양군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주민불안을 해소하고 선제적 대응을 위해 '일제 방역의 날'을 시행한다.

류한우 단양군수는 지난 23일 비상대책회의를 갖고 군민의 안전과 건강 사수를 위한 대응책 마련을 면밀히 논의했다.

류 군수는 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통해 다음달 2일을 일제 방역의 날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이날 단양관내 주요 공공시설은 일제 휴장에 들어가며 기존 폐쇄시설을 포함 집중 방역을 실시한다.

군은 도내 충주시와 음성군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25일부터 경로당, 마을회관을 폐쇄했다.

또 도서관, 여성발전센터, 사회복지 및 청소년시설, 문화예술회관, 공설운동장 등 다중이용시설을 임시 휴관조치 했다.

이번에 휴장하는 시설은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는 주요 관광지와 휴양시설로 다누리센터 만천하스카이워크, 다누리아쿠아리움, 소백산자연휴양림과 단양관광관리공단에서 관리하는 온달동굴 등이다.

수양개선사유물전시관과 수양개빛터널도 2일 휴장하며 자체 방역을 실시한다.

군의 다각적인 노력과 함께 군민들의 협조가 필수적인 만큼 관내 종교단체에 손소독제와 방역물품을 배부하고 예배·법회 자제와 개인위생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한편, 단양군은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곳으로 지역 내 감염 원천 차단을 위한 안전대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단양=손도언 기자 k-55son@

포토뉴스

  •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 꽃구경도 사회적 거리두기 꽃구경도 사회적 거리두기

  • 코로나19로 영업 중단한 CGV 대전가오점 코로나19로 영업 중단한 CGV 대전가오점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