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충북

청주 코로나19 세번째 여성 접촉자 41명→96명 늘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7 13:19 수정 2020-02-27 13:1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청주에서 세 번째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여성의 접촉자가 하루 새 41명에서 96명으로 늘었다.

27일 청주시에 따르면 지난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24·여)씨의 접촉자가 41명에서 96명으로 늘었다. 이동 경로도 12곳에서 15곳이 추가로 확인됐다.

접촉차는 모두 자가 격리됐고, 방문 시설은 폐쇄 조치됐다.

자가 격리자 중에서 발열 등 이상 증세를 보이는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남자친구도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시는 A씨의 카드 결제내역과 폐쇄회로(CC) TV 등을 통해 추가 이동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A씨가 주로 찾은 노래방에서는 A씨 카드로 결제된 사실이 확인됐다.

청주시 흥덕구 분평동에 거주(지북동 현대홈쇼핑 콜센터 근무)하는 A씨는 지난 17일부터 기침과 인후통 증상을 보인 뒤 24일 하나병원에서 검체를 채취, 25일 오후 4시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충주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 중이다.

감염 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A씨는 방역당국에 "해외 여행이나 대구·경북지역을 다녀온 적이 없으며, 신천지와도 연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A씨가 방문한 업소를 보건소 직원들이 방문해 CCTV 등을 통해 동행자와 밀접 접촉자 등을 확인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주=정태희 기자 chance0917@



이동경로2001-horz
이동동선.

포토뉴스

  •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 ‘온라인 개학 준비해요’ ‘온라인 개학 준비해요’

  • ‘벚꽃길도 드라이브 스루로’ ‘벚꽃길도 드라이브 스루로’

  •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