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문 대통령… '탄핵 100만 對 응원 50만' 세대결

탄핵 청원에 100만명 이상 참여
응원글 50만명 돌파하며 대결 양상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7 15:42 수정 2020-02-27 15:4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업무보고 받는 문 대통령<YONHAP NO-5100>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국토부와 해수부의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거나, 응원하는 국민청원이 진영 대결 양상을 보이고 있다.

지난 4일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청원글은 27일 현재 10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지난 25일 청와대 답변 기준인 20만명 이상 동의를 얻은 뒤 26일 30만명에 이어 이어 하루만에 100만명 이상을 넘어섰다.

청원자는 "이번 우한 폐렴사태에 있어 문 대통령의 대처를 보면 볼수록,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닌 중국의 대통령을 보는 듯하다"며 "더 이상은 지켜만 볼 수 없다. 문 대통령을 우리나라 대통령이라고 생각하기 어렵다"고 문 대통령 탄핵을 주장했다.

해당 청원의 마감일은 다음달 5일로, 100만명 이상 동의를 얻은 국민청원은 자유한국당 해산청원(183만),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엄벌 촉구 청원(119만)에 이어 세 번째다. 이 추세라면 더 많은 인원이 탄핵 청원에 참여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반면 문 대통령을 응원하는 국민청원도 5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자는 "코로나19로 모든 국민이 힘든 시기에 있다. 하지만 국민건강을 위해 대통령님을 비롯한 정부 각 부처의 모든 분들이 밤낮없이 바이러스 퇴치에 온갖 힘을 쏟고 계신다"며 청원 취지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수많은 대한민국 국민들은 '문재인 대통령'님을 믿고 응원하고 있다"며 "이 어려운 시기는 대통령님과 함께 반드시 이겨낼 것이며, 대한민국 국민 대다수는 정부에 대한 신뢰로 함께 극복해나갈 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적었다.

이런 가운데 신천지예수고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강제 해산을 요구하는 청원도 90만명을 넘었다. 청원자는 "이번에 발생한 신천지 대구교회발 코로나19 TK지역 감염사태 역시 신천지의 비윤리적인 교리와 불성실한 협조 때문에 발생했다"며 청원 참여를 당부했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포토뉴스

  •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 꽃구경도 사회적 거리두기 꽃구경도 사회적 거리두기

  • 코로나19로 영업 중단한 CGV 대전가오점 코로나19로 영업 중단한 CGV 대전가오점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