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여론광장

[공감 톡] 지금은 재택근무(在宅勤務) 중

김소영/수필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8 00:00 수정 2020-02-28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오늘 필자는 재택근무 중이다. 아니, 면밀히 말하면 스스로 자가격리 중이다. 어제부터 몸살 기운에 잔기침이 나오는 것이 감기 증상이 있기 때문이다.

때가 때인 만큼 사람들과 접촉을 줄이기 위해서 출근하지 않고 재택근무를 하고 있다.

필자는 그동안 불편하다는 이유로 마스크를 잘 하지 않았었다.

하지만 며칠 전 대형마트에 갔더니 모든 사람들이 마스크를 하고 있는 모습에서 심각성을 느낄 수 있었다. 불편하다고 마스크를 하지 않는다는 것은 남을 배려하지 않는 행동인 것 같아 근처 약국에서 3개에 3500원 하는 마스크를 사서 착용했다.

오늘도 증상이 심하진 않지만 다른 사람들에게 불안감을 주지 않기 위해 출근을 하지 않았다.

조금 전 동료직원에게서 매일 식사를 하러 가던 사무실 주변 건물에 확진자가 생겨서 건물 자체가 폐쇄되어 당분간 컵라면으로 점심을 대신해야 될 것 같다는 문자가 왔다.

얼마 전 우리나라는 한동안 확진자가 나오지 않아 안정이 되나 했더니, 이제는 중국에 이어 코로나19 위험국가 2위가 되었다. 그래서 우리나라는 해외에 나가는 것도 사람들과 만나는 것도 모두 중단을 해야 할 판이다. 중국과 거래를 하는 남편의 일에도 큰 타격을 받고 있다. 출장을 앞두고 이런 일이 일어나서 모든 일이 중단된 상태이다. 아마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많은 사람들이 경제적으로 큰 타격을 받고 있을 것이다. 지금 남편과 필자, 우리 두 사람은 거실을 사무실 삼아 재택근무 중이다. 뜻하지 않게 우리 부부는 한 사무실에서 일하는 직장동료가 되었다. 대학생인 아이들조차 개학이 미뤄지고 외출도 하지 않으니 온 가족이 매일 집에서 함께 할 수 있다는 좋은 점도 있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외출을 꺼리게 되면서 온라인 쇼핑몰로 생필품을 주문하려고 하자 주문이 폭주해서 늦게 배송이 된다고 한다. 어쩔 수 없이 마스크를 단단히 하고 마트에 갔더니 낮인데도 사람들로 북적거린다. 모두 유통기간이 긴 캔 종류와 라면 종류로 카트를 채운 것을 보니 아마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몰라 생활필수품을 미리 사두려는 것 같았다. 마트도 여기저기 캔 종류와 라면으로 배치하고 있었다. 괜히 우리도 불안감에 사려던 물건 외에 참치캔과 라면, 즉석밥을 장바구니에 담았다. 하지만 유통업과 대형마트 관계자에 의하면 유통기간이 긴 생필품은 재고량이 넉넉하니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한다.

이렇듯 코로나19 정부 대응 단계가 '심각' 수준으로 격상됨에 따라 재택근무를 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 재택근무에 대해 일의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불안감을 내비치며 꺼리는 기업이 있다. 하지만 지금은 심각한 사태로 기업뿐만 아니라 종교단체나 조직들도 코로나19의 확산 중지에 적극 참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모두가 불편하겠지만 함께 조금씩 배려한다면 조속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해 본다.

김소영/수필가

김소영 최종

포토뉴스

  •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 꽃구경도 사회적 거리두기 꽃구경도 사회적 거리두기

  • 코로나19로 영업 중단한 CGV 대전가오점 코로나19로 영업 중단한 CGV 대전가오점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