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코로나19 영향' 3월 중소기업 경기전망 13개월 만에 최저

계절 조정 전망치는 역대 최저치
"경기 회복 지연에 악재까지 겹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8 10:51 수정 2020-02-28 10:5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중기중앙회
장기적인 경기침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겹치면서 중소기업들의 체감경기 전망이 13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국내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중소기업 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3월 업황 전망 경기전망지수(SBHI)는 전월 대비 2.7포인트 떨어진 78.5로, 3개월 연속 하락했다. 전년 같은 달보단 8.1포인트 떨어졌다.

이는 지난해 2월 이후 13개월 만에 최저치이며, 특히 계절 조정 전망치(76.0)는 전 산업 통계작성을 시작한 2014년 2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것이다.

경기 전망을 수치화한 SBHI는 100보다 높으면 경기 전망을 긍정적으로 본 업체가 그렇지 않은 업체보다 더 많다는 뜻이고, 100보다 낮으면 그 반대를 뜻한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에서 음료, 전기장비 등 7개 업종이 전월 대비 상승한 반면 자동차 및 트레일러, 인쇄 및 기록 매체 복제업, 금속 가공제품 등 15개 업종은 하락했다.

비제조업에선 건설업이 겨울 비수기를 벗어난다는 기대심리로 상승했다.

서비스업에선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 운수업 등 4개 업종이 올랐고, 숙박 및 음식점업 등 6개 업종이 떨어졌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경기 회복 지연에 코로나19 악재까지 겹치면서 지수가 대폭 하락했다"며 "건설업 비수기 종료에 따른 상승에도 불구하고 생활서비스업의 낙폭이 커져 비제조업 전체로는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