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대전 착한 SNS 릴레이

대전서 일어나는 '착한 소셜' 운동… 대전의 정 빛났다

코로나19로 타격입은 소상공인 소개 글 올려
가게 홍보로 위기 극복한 업주 수익금 기부
구독자 직접 음식 구매로 기부 뜻 전하기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24 16:22 수정 2020-03-24 16:22 | 신문게재 2020-03-05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모것1
대전에서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생계가 어려워진 소상공인을 돕기 위한 방법으로 SNS를 통한 '착한 소셜' 운동이 일어나고 있다.

대전에 관한 이슈나 소소한 이야기, 그리고 맛집 정보 등이 주로 올라오던 페이스북 페이지들이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착한 소셜'의 창구로 바뀌고 있는 것이다.

실제 지난 2월 25일 페이스북, '대전의 모든 것'의 페이지엔 '정 많은 도시 대전'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페이지 관리자가 직접 올린 글로 소셜 페이지를 운영하면서 코로나19로 인한 자영업자의 힘든 상황을 눈으로 직접 보고, 대전을 사랑하는 페이지로, 작은 일을 시작해보겠다는 내용이었다.

매출이 감소해 유지 자체가 어려운 식당부터 음식재료를 유통하는 도매상까지 제보를 받아 상황을 함께 극복하자는 취지도 설명하고 있다.

이후 '대전의 모든 것'의 페이지엔 유성의 쫄데기 고깃집, 매출이 70% 감소했다는 태국음식점, 제철임에도 팔고 있지 못한 닭새우 새우집 등이 할인하는 내용들을 자세하게 기재했다.

그러면 구독자들은 지인을 태그해 '○○아, 주말에 가자', '올 때 포장해와' 등 실제 방문 의사를 밝힌 댓글이 이어지는 등 어려움 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한 호응과 참여 의지를 담은 글들이 쏟아졌다.
대모것2
'착한 소셜' 운동이 확산하면서 도움을 받아 어려움을 극복한 업주들은 수익금을 기부한다는 내용의 후기 글도 올라왔다.

갈마동의 한 바베큐 집은 폐기되는 재고가 줄어 큰 도움을 받았고, 이에 수익금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일부 기부까지 한다는 내용을 페이지 글을 통해 전했다.
대대전
'착한 소셜' 운동은 페이지 운영자뿐 아니라 구독하고 있는 개인이 먼저 시작하기도 했다.

4일 페이스북 또 다른 페이지인 '대전광역시 대신 전해줄께'엔 한 구독자가 어려운 가게 음식을 구매해 음식 기부를 하겠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인 허윤석 씨는 "대전 유성구에 애착을 가지고 20년 넘게 살아온 주민입니다"라며 "코로나로 피해 입으신 가게에서 음식을 구매해 유성구 보건소로 기부하고 싶다"라고 했다.

이어, "간편하게 드실 수 있는 떡, 빵 같은 것이 어떨까 싶다"라며 "주변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으시는 자영업자분 소개 부탁 드린다"고 했다. 그리고 아쉽지만 한 분께만 연락을 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아쉬워하기도 했다.

글엔 '멋진 분이시네요. 정말 응원합니다', '마음이 따뜻해진다. 멋지셔' 등과 같은 댓글이 달렸다.
이현제 기자 guswp3@

포토뉴스

  •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 사흘 앞으로…온라인 수업 준비에 ‘분주’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 사흘 앞으로…온라인 수업 준비에 ‘분주’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대전 유성구갑 후보자 토론회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대전 유성구갑 후보자 토론회

  • 토론회 갖는 대전 유성구갑 장동혁, 조승래 후보 토론회 갖는 대전 유성구갑 장동혁, 조승래 후보

  •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 접수 시작…몰려든 신청자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 접수 시작…몰려든 신청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