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광주/호남

임실군, 소상공인 살리기 특별지원사업 추진

-소상공인 공공요금 및 4대 사회보험료 지원사업 4월 1일부터 시행
-공공요금 60만원, 보험료 연간 100만원 등 접수서류 간소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25 21:55 수정 2020-03-25 21:5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임실군, 소상공인 살리기 특별지원사업 추진
소상공인 살리기 특별지원사업 추진
임실군이 공공요금 지원 등 소상공인 특별지원사업을 대대적으로 시행한다.

군은 코로나 여파에 따른 매출급감 등으로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위해 특별지원사업을 내달 1일부터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특별지원사업은 소상공인 공공요금 및 사회보험료 지원사업이다.

소상공인 공공요금 지원사업은 안정적인 경영을 돕기 위해 전기와 상하수도, 도시가스 등 공공요금 3개월분 60만 원을 정액 지원한다.

공공요금 지원대상은 연 매출 2억 원 이하 소상공인이며, 내달 1일부터 신청 접수를 시작, 60만 원을 지급 한다.

신청접수는 가까운 읍면동 주민센터, 팩스, 이메일로 가능하다.

소상공인의 인건비 부담을 덜기 위한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원사업도 같은 날 접수가 시작 된다.

두루누리 사회보험료 지원사업장을 대상으로, 사업장에 고용 중인 근로자에 대한 4대 보험료 사업자 부담분을 지원 한다.

지원금액은 근로자 1인당 연간 100만 원 정도가 지원될 예정이다.

신청접수 절차는 대폭 간소화되어 신청서와 개인정보 동의서만으로 접수가 가능하다.

군은 코로나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임실 사랑 상품권 확대 정책 등 다양한 시책을 내놓고 있다.

최근에는 임실군 공무원 급여 중 복지 포인트 20만 원을 지역사랑 상품권으로 구매토록 하는 등 지역상권 살리기에 전 직원이 적극 동참하고 있다.

또한 임실 사랑상품권 10% 특별할인 기간을 6월까지 연장하고, 발행액도 기존 20억 원에서 100억 원을 추가, 총 120억 원으로 크게 확대했다.

군은 코로나 장기화로 경영위기에 놓인 소상공인에게 실효성 있는 지원을 통해 조금이나마 어려운 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심 민 군수는 "소상공인 경영난 극복을 위한 다양한 사업들을 통해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에게 다소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 며 "코로나 경제위기를 함께 극복하는 데 온 힘을 쏟겠다" 고 말했다.


임실=전경열 기자 jgy367122@

포토뉴스

  •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 사흘 앞으로…온라인 수업 준비에 ‘분주’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 사흘 앞으로…온라인 수업 준비에 ‘분주’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대전 유성구갑 후보자 토론회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대전 유성구갑 후보자 토론회

  • 토론회 갖는 대전 유성구갑 장동혁, 조승래 후보 토론회 갖는 대전 유성구갑 장동혁, 조승래 후보

  •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 접수 시작…몰려든 신청자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 접수 시작…몰려든 신청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