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사건/사고

충청권 지방경찰청장 재산총액은 노승일 충북청장, 토지는 최해영 대전청장 최고

3위는 이명교 충남청장, 박희용 세종청장은 제일 적어
치안감 이상 경찰 고위직 평균 재산 11억여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26 17:17 수정 2020-03-26 17:17 | 신문게재 2020-03-27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111
충청권 지방경찰청장 재산 목록.
대전과 세종, 충청권 경찰청장 중에선 총 재산은 노승일 충북경찰청장이, 토지 재산은 최해영 대전경찰청장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노승일 충북청장의 재산 총액은 26억 8338만 원으로 가장 많았고, 최해영 대전청장 16억 3038만 원, 이명교 충남경찰청장이 10억 6920만 원, 박희용 세종경찰청장이 6억 5423만 원 등의 순이었다.

재산 증가액도 같은 순이었다.

노승일 충북청장은 26억의 재산 중 건물이 16억 5653만 원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는데, 본인 명의의 서울 서초구 서초3동의 2억 5000만 원 상당의 사무실과 경기도 성남시에 있는 4억 상당의 아파트를 재산신고 했다.

배우자 명의로도 성남시에 있는 5억 5000만 원 상당의 상가와 4억 상당의 아파트가 있다. 예금도 본인 명의로 3억 5827만 원과 배우자 명의로 4억 1491만 원이 있었다. 노승일 청장은 토지도 충북 괴산에 대지를, 충주엔 임야, 음성엔 밭을 가지고 있어, 적게는 231만 원에서 많게는 3864만 원의 차익이 난 것으로 알려졌다.

최해영 대전청장은 충북 괴산의 본인과 모(母) 명의로 1억 5187만 원의 토지와 서울 용산구 효창동의 9억 상당의 아파트가 재산 대부분을 차지했다. 예금은 2억 6547만 원인데, 연간 예금만 1억 2125만 원 증가했다. 충북 괴산에 있는 전과 대지는 각각 1900만 원과 5300만 원 이상 시세가 올랐다.

이명교 충남청장은 재산총액 10억 6920만 원 중 대부분이 건물이었다. 본인 명의로 서울 성북구의 아파트를 가지고 있었는데, 3억 상당의 아파트는 동일 단지 내 배우자 명의로도 한 채가 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우자 명의로 경기도 남양주에 2억 5641만 원 상당의 상가도 가지고 있었다.

박희용 세종청장은 재산총액과 연간 재산 증액도 가장 적었는데, 건물은 대전 서구 도안동의 2억 5400만 원 상당의 아파트와 대전 탄방동의 배우자 명의 오피스텔 7000만 원 상당의 건물이 있다.

한편, 치안감 이상 경찰 고위직 평균 재산은 11억 1673만 원이었으며, 민갑룡 경찰청장은 7억 5980만 원이다.
이현제 기자 guswp3@

포토뉴스

  •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 사흘 앞으로…온라인 수업 준비에 ‘분주’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 사흘 앞으로…온라인 수업 준비에 ‘분주’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대전 유성구갑 후보자 토론회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대전 유성구갑 후보자 토론회

  • 토론회 갖는 대전 유성구갑 장동혁, 조승래 후보 토론회 갖는 대전 유성구갑 장동혁, 조승래 후보

  •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 접수 시작…몰려든 신청자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 접수 시작…몰려든 신청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