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부산/영남

영덕군, 경북 최초로 유흥업소 영업중지 권고

대안책 없는 영덕군...벙어리 냉가슴 앓는 유흥업주들 반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26 14:58 수정 2020-03-26 14:5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사진자료4(2020.3.26)영덕군 관내 모든 유흥업소 영업 중지
전국적으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시되고 있는 가운데, 영덕군이 경북 최초로 군내 모든 유흥업소에 대해 내달 5일까지 영업 중단을 권고하고 있다.
전국적으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시되고 있는 가운데, 영덕군이 경북 최초로 군내 모든 유흥업소에 대해 내달 5일까지 영업 중단을 권고하면서 관련 업주들이 강력 반발하고 있다.

여타 자영업자·소상공인과 달리 유흥업소에 대한 어떠한 대책 및 지원도 없는 상태에서 이 같은 운영 중단은 사지로 내모는 것이라는 이유다.

영덕군은 지난 23일부터 지역 내 유흥업소를 정기 점검해 권고사항 이행을 점검 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라 불가피하게 운영할 경우 시설업종별 준수사항을 철저히 지켜야 하고, 지키지 않을 시 행정명령을 발동해 집회와 집합을 금지한다.

또 이를 따르지 않는 경우 시설폐쇄는 물론 구상권 청구 등 법이 정한 가능한 모든 조치들을 적극적으로 취할 계획이다.

하지만 일부 업주들은 말만 '권고'일 뿐, 일부 준수사항은 가게 운영 시 지킬 수 없는 내용이라며 사실상 '강제 폐쇄'라고 불만을 토로한다.

유흥주점을 운영하고 있는 업주 A씨는 가게 월세나 매출, 세금 등에 대한 지원도 없이 사실상 우리더러 장사를 접으라고 한다"면서 "국가 재난 속에서 다 같은 국민인데도 불구하고 차별 당하는 기분이다. "시설 소독이나 종사자 체온 점검 및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비치, 마스크 커버 교체 등 기본적인 것은 이미 업소에서도 심각할 정도로 준수하고 있다. 하지만 이용자 간 2m 간격 유지 등은 그냥 영업을 하지 말라는 소리"라고 주장했다.

또한 B씨는"정부가 소상공인 힘들다고 내놓은 정책자금도 우리 유흥업소는 혜택을 받지 못하는데 여기서 강제로 문을 닫으라는 건 죽으라는 소리다"고 말했다.

또 그는 "사람들이 식사나 반주를 하고 유흥업소에 오는 경우가 많다. 집단감염을 우려했다면 외식업은 모두 문 닫으라는 게 맞는 소리이지 않냐"고 덧붙였다.

한편 영덕군에서 발표한 권고사항 이행 준수사항은 종사자 1일 2회 체온 등 점검 및 유증상 종사자 즉시 퇴근, 출입구서 발열 호흡기 증상여부 확인 및 최근 2주 해외여행력 있는 사람·유증상자 고위험군 출입금지, 종사자 및 이용자 전원 마스크 착용 및 출입구·시설 내 각처 손소독제 비치, 시설 이용자 간 간격 2m 이상 유지, 1일 2회 이상 손잡이·난간 등 시설 소독 및 환기, 감염관리 책임자 지정 및 출입자 명단 작성 등이다.
영덕=김원주 기자 kwj8966@

포토뉴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

  •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