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충청총선] "가장 낙후" VS "비전 완성" 박영순 정용기 대립각

대덕구 선관위 조우 '주먹 인사'로 신경전
5차례 맞대결 후보등록 기선잡기 후끈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26 17:42 수정 2020-03-26 17:42 | 신문게재 2020-03-27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박영순연합
사진=연합뉴스
4·15 총선 후보자 등록 첫날인 26일 오전 9시 전후 대전 대덕구 선거관리위원회엔 적막함이 감돌았다. 삼삼오오 후보자 등록을 기다리면서 조용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마침내 미래통합당 정용기(대전 대덕)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박영순 후보가 대덕구 선관위에 모습을 드러내고 후보 등록을 했다. 대전서 현역 의원과 도전하는 후보가 직접 후보자 등록을 위해 발걸음을 옮긴 지역구는 유성을과 대덕이 유일했다.

마스크를 쓰고 만난 이들은 악수 대신 주먹 인사를 했고, 선거 분위기가 물씬 나는 듯 열기가 고조됐다. 서로 선의의 경쟁을 위한 행보를 다짐하는 웃음 속에서도 날 선 신경전은 이어졌다.

이들은 이번 선거에서 다섯 번째 맞대결을 치른다. 이번 총선 중 대덕구가 관심 지역으로 꼽히는 이유다. 정 의원과 박 후보는 지난 4회와 5회 지방선거에서 구청장을 두고 두 차례, 이후 2014년 국회의원 보궐선거, 2016년 20대 총선에서까지 대결을 펼친 바 있다. 결과는 정용기 의원의 4승으로 마무리됐다.

정 의원은 이번 선거를 통해 3선 도전을 노리고 있다. 보수 표밭으로 불려왔던 대덕구에서 구청장과 국회의원 자리를 뺏기지 않으면서 표밭 갈이를 탄탄히 해왔다는 평가다. 이번 도전에 성공 시 3선 고지에 오르면서 중진으로 도약할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4전 5기로 도전하는 박 후보의 경우도 이번 총선을 앞두고 3자 경선 끝에 본선에 오르면서 당 내에서 대덕구 적임자로 꼽혔다. 대덕구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구청장뿐 아니라 시의원 3명 모두 민주당 인사가 당선되면서 보수 표밭을 흔들고 깃발을 꼽을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이번 선거는 중요하다는 평가다. 정 의원의 패배 시 대덕구가 더 이상 보수의 표밭이 아니라는 점을 시사할 수 있고, 박 후보가 진다면 다섯 차례 대결에서 모두 졌다는 사실만으로도 정치적 타격이 클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두 후보는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필승하겠다는 각오다. 정용기 의원은 후보자 등록 후 기자들과 만나 "주민과 함께 대덕구 발전의 비전을 세우고 하나씩 이뤄오고 있다"며 "이를 완성시킬 수 있도록 저에게 힘을 모아달라"고 현역으로서의 성과와 힘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박영순 후보는 "지금까지 대덕구는 한 사람이 독주했지만, 대덕구는 가장 낙후된 지역이 됐다"며 정 의원을 겨냥한 뒤 "지난 9개월 동안 저는 사즉생 각오로 대덕구 골목골목을 누볐다.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훈희 기자 chh7955@

포토뉴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

  •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