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스포츠종합

대전하나시티즌, 홈구장 內 '락볼링장' 추진검토

구단 "결정된 사항 아직 없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26 17:12 수정 2020-03-26 18:14 | 신문게재 2020-03-27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200326_161351508
월드컵경기장 내 운영되고 있는 대전 유일 국제규격의 볼링장(32레인).
기업구단으로 새롭게 출범한 프로축구 대전하나시티즌(이사장 허정무)이 홈구장으로 쓰고 있는 월드컵경기장 내 볼링경기장을 '락(樂)볼링장'으로 전환을 검토하고 있어 논란이다.

특히 국제대회 유치 등 대전 체육 위상 강화와 시민 체력증진을 위해 사용돼야 할 공익성이 큰 시설인데 유흥에 가까운 업종 유치로 지나치게 '돈벌이 시설'로 활용하려 한다는 비판이 나온다. 락볼링장은 체력증진이 주목적인 일반 볼링장과 달리 클럽과 같은 음악과 조명 속에 볼링을 치며 음주를 즐길 수 있는 시설이다.

하나시티즌은 이에 대해 아직 결정된 사항이 없으며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다고 극도로 말을 아끼고 있다.

26일 지역 체육계와 하나시티즌에 따르면 오는 7월 말 대전시설관리공단으로부터 임대계약이 만료되는 월드컵경기장 내 볼링장에 대해 다른 용도로 사용하자는 제안이 잇따르고 있다.

올해부터 기업구단으로 전환한 하나시티즌이 인수과정에서 쟁점이었던 경기장 운영권을 갖게 되면서 수익창출을 위해 월드컵경기장 내 시설을 다각도로 활용키로 하면서 민간 업체가 군침을 흘리고 있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하나시티즌 측이 대기업 계열사인 컨설팅 회사와 물밑 접촉을 통해 국제규격 볼링장을 '락볼링장'으로 전환해 운영하는 것에 무게를 두고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지역 체육계 안팎에선 대전월드컵경기장 볼링장이 지역 내 유일한 국제규격 공인경기장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하나시티즌의 이같은 행보에 우려하고 있다.

대전에서 국제 볼링대회를 유치할 수 있는 규격을 갖춘 곳은 이곳이 유일한 데다가 충청권 4개 시·도가 공동유치를 추진 중인 2030 아시아게임 볼링 종목 경기장으로 꼽혀 왔는 데 락볼링장으로 전환될 경우 이같은 활용이 어렵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지역 볼링 선수들의 훈련에도 상당수 차질이 예상된다.

익명을 요구한 한 관계자는 "월드컵경기장 운영권을 갖게 되는 하나시티즌이 월드컵 내 볼링장을 락볼링장 형태로 운영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며 "현재 이 시설은 32레인의 볼링장으로 동호인과 엘리트, 대전시청 볼링팀이 훈련하고 있다. 그런데 주류 판매가 가능한 락볼링장으로 업종을 바꾼다면 선수들이 훈련하는 데 차질을 빚을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대전월드컵경기장은 공공 체육시설이다. 오랜 기간 훈련을 해오던 선수들은 주인이 바뀌면서 하루 아침에 훈련장을 떠나야 할 상황을 맞을 판"이라며 "하나시티즌이 돈벌이에 급급해 다른 종목은 안중에도 없는 것 같다"고 비난했다.

하나시티즌은 이에 대해 계약 기간이 만료되는 볼링경기장 활용을 위해 제안서를 받고 있다고는 인정했지만, 아직 결정된 사안이 없는 만큼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하나시티즌 관계자는 "여러 업체에서 제안서를 받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락)볼링장 전환에 대한 소문을 많이 들었지만, 현재 검토 단계로 어떤 시설이 들어올지에 대해서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

  •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