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코로나19]천안 줌바댄스발 5개시도 116명 감염

강사에서 수강생, 가족, 지인으로 감염 확산돼
정부 "운동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 자제 "
충북에서는 해외 입국자 자가격리 이탈 사례 나와...'무관용 원칙' 강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26 17:10 수정 2020-03-26 17:10 | 신문게재 2020-03-27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CM20200312000094990_P4
연합뉴스 DB
충남 줌바댄스에서 시작된 코로나19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가 전국 5개 시·도 116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강사에서 수강생, 수강생에서 기타 가족 및 지인으로 4차 감염까지 번진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와 충남도 방역대책본부는 26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천안지역 줌바댄스 집단감염 관련 중간 역학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줌바댄스 관련 확진자 거주지는 충남이 103명(88.8%, 천안 95명·아산 8명)으로 가장 많았고, 세종(6.9%, 8명), 대구(1.7%, 2명), 경기(1.7%, 2명), 서울(0.9%, 1명) 순이었다. 집단 별로는 강사가 8명(6.9%), 수강생이 57명(49.1%)이었고, 강사 및 수강생의 가족 및 지인이 51명(44.1%)이었다.

전파 경로 분석 결과, 코로나19는 2월 18일부터 24일까지 강사 집단에서 전파됐고, 2월 20일부터 3월 9일까지 수강생이 감염됐다. 2월 22일부터 3월 12일까지는 수강생에서 기타 가족 및 지인으로 옮겨갔다. 추가전파는 확진된 강사 8명 중 5명에서 4차 전파까지 나타났다.

방대본은 2월 15일 '전국댄스강사공동연수(워크숍)'이 공동폭로요인임을 확인했으나, 최초 감염원에 대해서는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추가 조사 중이다. 초기 조사서를 바탕으로 한 충남도 권역 확진자(101명) 초기 증상 중 무증상도 24.8%(25명)로 나타났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제한된 공간 내에서 줌바댄스와 같이 격한 신체 운동이 일상 접촉보다 다수에게 코로나19를 전파할 수 있고, 가족과 지인으로까지 전파가 확산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운동 시설을 포함한 다중이용시설의 이용 자제를 당부했다.

26일 0시 기준 전국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0시보다 104명 증가한 9241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총 131명이며,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4144명이 됐다. 충청권 확진자는 이날 오후 6시 기준 대전 31명, 충남 124명, 충북 38명, 세종 44명 등 총 237명이다.

대전에서는 이날 확진자 3명이 발생했다. 2명은 기존 확진자의 아들 등 밀접 접촉자이고, 1명은 유럽에서 입국한 20대 여성이다.

충북에서는 미국을 다녀왔다 확진 판정을 받은 충북 증평의 60대 여성이 자가격리 권고를 어기고 은행, 마트, 아파트 모델하우스 등 다중 시설을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충북도는 행정 제재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정부는 이날 자가격리 대상 해외 입국자가 정당한 사유 없이 자가격리지를 무단이탈하는 등 자가격리 의무 위반 시 무관용 원칙에 따라 즉시 고발할 예정이라고도 밝혔다. 자가격리 생활지원비(4인 가족 기준 123만원)를 지급하지 않고, 경찰에서 '코드제로'를 적용해 긴급 출동해서 이에 상응한 조치를 받게 된다.

또한, 정부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끝나는 4월 5일 이후에는 경제활동과 일상생활을 일정 정도 보장하는 방역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달 중 전문가, 정부, 시민사회가 참여하는 사회적 합의기구를 구성해 '지속가능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 사흘 앞으로…온라인 수업 준비에 ‘분주’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 사흘 앞으로…온라인 수업 준비에 ‘분주’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대전 유성구갑 후보자 토론회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대전 유성구갑 후보자 토론회

  • 토론회 갖는 대전 유성구갑 장동혁, 조승래 후보 토론회 갖는 대전 유성구갑 장동혁, 조승래 후보

  •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 접수 시작…몰려든 신청자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 접수 시작…몰려든 신청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