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수도권

여주세종문화재단,드라이브 스루 도입 인터뷰 심사

로나19 여파로 생계 어려움 겪는 예술인들 위해 도입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26 17:13 수정 2020-03-26 17:1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스루, 인터뷰 심사 보도자료 (1)
여주세종문화재단, 예술인 인터뷰 심사 드라이브스루로 해결
코로나 19 장기화로 공연, 전시 등이 취소되고 각종 예술 활동이 위축되면서 예술인들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가운데 여주세종문화재단(이사장 김진오)이 인터뷰 심사에 드라이브 스루(drive-through)를 도입했다.

세종문화재단은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코로나 19 사태로 일시 중단됐던 '2020 문화예술지원사업' 심사를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실시하고 있다.

이번 인터뷰 심사는 대상 예술인이 차량을 통해 심사대기장으로 들어오면 마스크 착용 여부 확인과 손 세정, 명찰 부착 후 심사장 앞으로 안내돼 자신의 차량 안에서 대기한다.

차례가 오면 안내에 따라 인터뷰 대기실에서 코로나 19 문진표를 작성하고 온도 체크와 출입관리대장 기재 후에 인터뷰실로 들어가 인터뷰에 응한다.

인터뷰 심사위원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2m 간격으로 놓인 심사위원석에 앉아서 인터뷰 심사에 들어간다.

인터뷰 심사에 참여한 한 지역예술인은 "코로나19로 공연이 취소되고 개학 연기로 방과 후 수업도 언제할지 모르는 상태에서 지원사업 마저 기약이 없었는데 드라이브 스루라는 방식으로 인터뷰 심사를 하니 아직 심사결과가 나오지 않았는데도 괜히 설레인다"며 이런 아이디어를 내준 재단 직원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

재단 관계자는 "코로나 19로 대부분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특히 예술인들은 생계마저 위협받는 상태까지 왔다"며 "무엇보다도 지원사업을 빨리 진행해 그나마 숨통을 터줘야 한다"는 일념으로 도입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드라이브 스루 인터뷰 심사는 '2020년 문화예술지원사업' 총 6개 분야에 신청한 109건 중 1차 자격심사를 통과한 108개 사업에 대해 하루 평균 25건의 인터뷰 심사가 진행됐다.
여주=이인국 기자 kuk15@







포토뉴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

  •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