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대전건축사회 '건축사 재난안전 지원단' 출범한다

15일 발대식… "재해·재난때 인력 신속투입"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4 11:27 수정 2019-07-14 11:2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시건축사회가 15일 '건축사 재난안전 지원단' 발대식을 갖는다.

발대식에는 대한건축사협회 석정훈 회장과 본협회 임원을 비롯해 대전건축사회 역대임원, 관계 공무원, 재난안전지원단원 등 약 4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대전건축사회는 재난안전 지원단 출범 배경에 대해 "최근 경주·포항 지진, 제천 화재사건 등 잦은 재난에 따른 건축물 붕괴와 화재 등으로 인명·재산 피해가 급증하면서 건축물 안전에 관한 국민적 관심 고조됐다. 이에 건축사회는 국민의 안전과 재산을 보호하고 건축의 공공성을 확보하기 위해 건축사 재난안전지원단을 설치·운영해 건축전문가 단체로서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다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협회는 앞으로 협회 내에 상설 '건축사 재난안전지원단'을 설치하여 재해와 재난 발생 시 인력을 신속히 투입, 국민을 위한 구조·구호 봉사활동 전개할 계획이다.

'건축사 재난안전지원단'은 평상시 건축분야 사회봉사 활동 조직으로 운영하고 재해·재난 발생 시에는 건축재난 구호·구조활동 조직으로 운영된다. 또 대전시 등 관련 기관과의 재해·재난 협력체계 구축으로 유기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건축물 관련 피해 사례조사· 분석·통계 축적 등을 통한 국민 안전을 위한 장단기 법제도 개선에도 참여한다.

'중앙 재난안전 지원단'을 본 협회에 두고 전국 17개 시·도건축사회에는 '건축사회 재난안전지원단'으로 조직이 구성된다.

중앙과 각 시·도건축사회 간 비상연락망을 구축 운영하며, 재난 상황 발생 시에는 콘트롤 타워인 중앙 재난안전 지원단에 상황을 알리고 지역에서 현장조사반 등을 신속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원영미 기자

포토뉴스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